KAI-세아창원특수강, '항공기용 소재' 국산화 맞손
KAI-세아창원특수강, '항공기용 소재' 국산화 맞손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2.06.03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기용 압출소재·단조소재 부품 국산화 총 9개사 협력
이정훈 세아창원특수강 대표(왼쪽)와 박경은 KAI 기체사업부문장이 ‘위드 코리아 팀(With Korea Team)’ 컨소시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KAI]
이정훈 세아창원특수강 대표(왼쪽)와 박경은 KAI 기체사업부문장이 ‘위드 코리아 팀(With Korea Team)’ 컨소시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항공기용 소재 국산화를 추진한다.

KAI는 세아창원특수강과 ‘위드 코리아 팀(With Korea Team)’ 컨소시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위드 코리아 팀은 KAI와 세아창원특수강 외에 세아항공방산소재 등 7개 협력사로 구성돼 알루미늄, 타이타늄 등 항공기용 압출·단조소재 부품 국산화를 위한 전 과정에 협력하는 연합 협의체다.

KAI는 공정기술 개발과 승인 등 전 과정을 주관한다. 세아창원특수강은 원소재 생산과 공정 진행에 대한 노하우를 공유한다.

이번 협약은 급변하는 글로벌 공급망에 대응하기 위해 추진됐다. 소재 국산화 성공 시 공급의 안정을 통해 원가경쟁력 확보와 생산일정 단축·운송비 절감 등 수출 경쟁력 제고 등이 기대된다.

특히 알루미늄 압출재는 기존 전량 수입에 의존했던 부품으로 소재 국산화 성공 시 공급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발자국을 줄여 글로벌 파트너사가 요구하는 탄소중립도 충족할 수 있다.

KAI는 2019년 ‘항공소재개발연합’을 발족하고, 첨단 항공소재 국산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왔으며 군수품뿐 아니라 민항기 기체 부품도 국산화 소재를 적용한다.

현재 알루미늄 압출재와 타이타늄 압연재, 분말 등 항공소재 20종과 기계류, 전장류, 배관류의 표준품 15종 등 총 35종 국산화가 완료됐다.

KAI는 지난해부터 민수용 윙(Wing) 단조품 개발에 자체 투자해 시제품 개발에 성공했다. 올해 파트너사로부터 초도품검사(FAI) 승인을 받아 양산에 착수할 계획이다. 양산 시 년간 22억 이상 원가가 절감된다.

KAI는 중장기적으로 동체, 난삭재 등 고부가가치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기존 고객인 보잉·에어버스에서 벗어나 중형기·비즈니스 제트기 OEM 업체들과의 협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KAI는 앞으로 해외 유망기업들과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고 위험분담투자(RSP)에 참여해 글로벌 거점도 지속적으로 확보할 예정이다.

박경은 KAI 기체사업부문장은 “국내 항공용 소재 시장은 1조1200억원 규모”라며 “소재부품 국산화를 확대해 수주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fro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