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D-1' 국민의힘, 경기 총집결… '윤심 김은혜' 부각
'지방선거 D-1' 국민의힘, 경기 총집결… '윤심 김은혜' 부각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2.05.31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민주당 집권 동안 경제 파탄"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31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야탑역 앞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경기도 총집결 필승 유세에서 후보들과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기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차유람 문화체육특보, 안철수 성남분당갑 국회의원 후보,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권 원내대표, 신상진 성남시장 후보.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31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야탑역 앞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경기도 총집결 필승 유세에서 후보들과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기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차유람 문화체육특보, 안철수 성남분당갑 국회의원 후보,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권 원내대표, 신상진 성남시장 후보.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은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31일 최대 승부처인 경기에 총집결해 막판 화력을 쏟아부었다.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권성동 원내대표, 김기현 의원을 비롯한 당 지도부와 안철수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등 당 주요 인사들은 이날 경기에서 유세를 펼쳤다. 

이들은 경기 성남 야탑역 앞에서 펼친 경기지사 후보 유세에서 김은혜 후보가 윤석열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 대변인을 역임하기도 한 만큼 '윤심'에 가깝다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권 원내대표는 "삼성 등 10대 대기업이 1000조원을 5년간 투자하겠다고 발표하고 수십만명 고용계획도 발표했다"면서 "이것이 바로 윤석열 정권으로 교체됐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가장 믿고 아끼는 김은혜 후보가 경기지사에 당선되면 중앙정부와 경기도 정부가 힘을 합해서 새로운 경기특별도를 만들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민주당 심판론'을 부각하기도 했다.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은 "오만하고 내로남불인 민주당을 심판하는 게 이번 선거"라면서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후보에 대해 "폭망한 민주당정권의 경제사령탑"이라고 맹비난했다. 

안철수 후보는 "민주당 집권 동안 경제는 파탄 나고 부동산은 폭등했다"면서 "결국은 투표로 바꿔야 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제주를 찾은 이준석 대표는 제주특별자치도청 앞에서 민주당의 '제주완박'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선거 막판 대형 이슈로 부상한 '김포공항 이전 공약' 이슈몰이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