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부산세계박람회, 반드시 이뤄내야… 특사 파견도 검토"
尹대통령 "부산세계박람회, 반드시 이뤄내야… 특사 파견도 검토"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05.3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역량 결집… 정부 교섭사절단 구성 및 파견 계획 마련"
"민간-정부 힘 모으면 못 할 일 없어… 직접 최선 다해 챙길 것"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30 부산엑스포 유치지원위 전략회의 및 민간위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30 부산엑스포 유치지원위 전략회의 및 민간위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두고 "부산세계박람회는 국가 전체를 봐서도 반드시 이뤄내야 할 필요한 일"이라며 전폭 지원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산국제여객터미널 콘퍼런스홀에서 개최된 부산엑스포유치지원위원회 전략회의 및 민간위 출범식에 참석해 "대통령 특사 파견도 검토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엑스포 유치에) 우리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며 "정부 교섭사절단 구성과 파견 계획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거듭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재외공관 역할도 매우 중요하다"며 "외교부에서는 재외공관이 유치 활동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독려해 달라"고 당부한 뒤 기획재정부 등 관계 부처에도 유치 기반을 닦을 것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유치된다면) 대한민국이 글로벌 이슈를 선도하며 경험과 강점을 국제사회와 공유하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엑스포를 통해) 부산도 세계 도시로 거듭나고 부울경(부산·울산·경남) 남부권이 동북아 경제발전을 선도하는 핵심 거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민간과 정부가 힘을 모으면 못 할 일이 뭐가 있겠느냐"면서 "나도 직접 최선을 다해 챙기겠다"고 무게를 실었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