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호 "4대 과기원과 인재양성…반도체 인력 확보"
이종호 "4대 과기원과 인재양성…반도체 인력 확보"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2.05.30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 과기원 전체로 반도체 계약학과 확대, 연 200명 배출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가운데)이 30일 오후 대전광역시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반도체 인재양성 간담회' 에 참석해 기념촬영 하고 있다.[사진=과기정통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가운데)이 30일 오후 대전광역시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반도체 인재양성 간담회' 에 참석해 기념촬영 하고 있다.[사진=과기정통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장관이 초격차 반도체 강국 실현을 위한 핵심 인력양성에 나섰다.

30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이 장관은 이날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산업계 대표, 과학기술원 총장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 주요참석자는 삼성전자·SK하이닉스·DB하이텍·네메시스 사장, 4대 과학기술원 총장, 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장 등이다.

이번 간담회는 이 장관의 인공지능 반도체 기업방문에 이어 4대 과학기술원(과기원)이 산학 협력으로 부족한 반도체 핵심 인력양성에 적극 나서기 위한 행보이다.

간담회에서는 그간 과기정통부가 산업계, 과기원 등과 논의해 온 반도체 인력양성 협력방안과 향후 산·학·연 협력 강화를 통해 반도체 핵심 인력양성을 추진하기 위한 방안이 논의됐다.

과기정통부는 반도체 설계 인력양성을 위해 시스템 반도체 설계 실무인력(학사급) 양성사업과 인공지능(AI)반도체 고급인재 양성(석·박사급) 사업의 내년도 예산확보를 통해 신규로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계와 함께 학사급 반도체 인력양성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KAIST뿐만 아니라 광주과기원(GIST), 대구경북과기원(DGIST), 울산과기원(UNIST)도 반도체 계약학과를 도입해 2023년부터 연 200명 이상을 양성한다.

석·박사급 반도체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현재 KAIST, UNIST에서 운영 중인 산학협력 대학원 프로그램을 강화한다. GIST, DGIST도 반도체대학원 또는 반도체 전공 설치를 검토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현재 연간 220명 수준의 석·박사 인력배출을 앞으로 5년 내 500명 이상으로 확대한다. 

반도체 설계, 공정 등 실전 경험이 풍부한 산업계 출신 박사급 교수 채용과 산학협력 교육 및 연구 프로그램도 확대한다.

아울러 세계적 수준의 해외 대학, 연구소, 기업과 4대 과기원간 반도체 분야 공동연구, 인력교류도 대폭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 장관은 “초격차 반도체 기술 경쟁력 확보의 관건은 기초가 튼튼하고, 창의성 높은 양질의 인재를 충분히 양성해 연구와 산업부문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반도체와 같이 기술 발전 속도가 빠른 기술분야는 산·학·연 협력을 통한 인력양성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4대 가기원과 인재양성…반도체 인력 확보
이어 “4대 과학기술원이 산업계와 함께 산학협력 인재양성 모델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산업계가 필요로 하는 핵심인력의 확보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간담회에서 수렴한 의견을 토대로 정부의 지원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향후 수립하는 반도체 지원방안에 적극 반영해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과기정통부, 반도체 기업, 4대 과기원이 공동 참여하는 ‘반도체 인력양성협의회’를 정례화해 산학협력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새로운 협력방안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