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겔싱어 인텔 CEO 회동…협력 논의
이재용 부회장, 겔싱어 인텔 CEO 회동…협력 논의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2.05.3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파운드리 비롯 모바일 등 다방면서 회의
이재용 부회장.[사진=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방한 중인 팻 겔싱어(Patrick Gelsinger) 인텔 CEO를 만나 양사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30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과 겔싱어 CEO는 이날 오후 서울 삼성 서초사옥에서 양사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릴레이 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엔 경계현 삼성전자 DS부문장, 노태문 MX사업부장, 이정배 메모리사업부장,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 박용인 시스템LSI사업부장 등이 배석했다.

이들은 △차세대 메모리 △팹리스 시스템반도체 △파운드리 △PC·모바일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삼성전자는 인텔과 팹리스 분야에선 경쟁관계지만 여타 사업에선 과거부터 협력관계를 맺고 있다.

삼성전자의 최신 기술이 집약된 ‘갤럭시 북 프로’ 시리즈엔 최신 인텔 12세대 코어 프로세서와 인텔 아이리스 Xe 그래픽이 탑재됐다. 또 인텔의 고성능, 고효율 모바일 PC인증 제도인 ‘인텔 Evo 플랫폼’ 인증도 획득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최근 업계 최초로 데이터 센터에서 성능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새로운 메모리 인터페이스 ‘컴퓨트 익스프레스 링크(CXL)’ D램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인텔 데이터센터, 서버 플랫폼 등에서 검증을 마쳤다.

데벤드라 다스 샤르마(Debendra Das Sharma) 인텔 표준 총괄 펠로우는 “CXL을 중심으로 강력한 메모리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