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가축분뇨 공동자원화 사업 추진 ‘박차‘
함평군, 가축분뇨 공동자원화 사업 추진 ‘박차‘
  • 황운학 기자
  • 승인 2022.05.29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89억 투입…농축업 상생체계 기반 구축

전남 함평군이 ‘2022년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에너지화)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은 29일 “가축분뇨의 자원화 및 안정적인 처리를 위해 사업비 89억여(국비·융자 62억3000만원 포함) 원을 투입, 월야면 계림리 일원에 공동자원화시설을 건립한다“고 밝혔다.

공동자원화시설은 가축분뇨를 활용한 전력 생산은 물론 발효된 소화액은 퇴‧액비로도 자원화 할 수 있어 가축분뇨의 효율적인 처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규로 건립되는 공동자원화시설은 흙사랑영농조합법인을 통해 운영되며, 일일 가축분뇨 처리량 97톤, 전기 생산량 4,327kWh를 목표로 하고 있다.

군은 현재 설계 및 시공사 공법 공모를 진행 중으로 업체 선정 후 각종 인허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등 관련 행정절차를 거쳐 오는 11월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고질적인 가축분뇨 처리 문제를 해결하고, 친환경 에너지 생산으로 지속가능한 축산업 발전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whwh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