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의 힘’ 칸에서 빛났다… 송강호‧박찬욱 수상 ‘쾌거’
‘한국영화의 힘’ 칸에서 빛났다… 송강호‧박찬욱 수상 ‘쾌거’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2.05.29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작품 경쟁 부문 2개 동시 수상… 한국영화 사상 최초
송 “영광이자 큰 선물”… 박 “코로나로 영화 소중함 깨달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제75회 칸영화제에서 작지만 담대한 ‘한국영화’의 힘이 제대로 빛났다.

송강호는 영화 ‘브로커’로 한국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박찬욱 감독은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한국 감독으로는 두 번째 감독상을 거머쥐었다.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한국 영화 2편이 경쟁 부문에서 동시에 수상했다.

한국 작품이 경쟁 부문 2개에서 동시 수상한 것은 한국 영화 사상 최초다.

한국은 막대한 자본을 바탕으로 하는 블록버스터 영화 제작 시스템은 마련돼 있지 않지만 실험적인 소재와 탄탄한 스토리, 섬세한 연출력, 뛰어난 연기력 등으로 최근 유수의 국제영화제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배우 송강호는 7번의 칸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은 끝에 ‘남우주연상’을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 배우로는 전도연이 '밀양'(2007)으로 칸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은 이후 두 번째 수상자가 됐다.

송강호는 불어로 "메르시 보꾸(대단히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한 뒤 “너무너무 감사하고, 영광스럽다. 위대한 예술가 고레에다 감독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수상의 기쁨을 전하고 “(함께 출연한)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 배두나씨에게 깊은 감사와 영광을 나누고 싶다. 같이 온 사랑하는 가족에게 큰 선물이 된 것 같다”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박찬욱 감독은 '취화선'(2002)의 임권택 감독에 이어 두 번째 칸영화제 감독상 수상자가 됐다. 그동안 경쟁부문 후보에 네 번이나 진출했지만 감독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화 '올드보이'(2004)로 첫 후보에 오른 이후 18년만의 쾌거다. 당시 '올드보이'로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이후 '박쥐(2009'로 심사위원상을 받고 '아가씨(2016)'도 후보에 올랐지만 수상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이번 수상작 '헤어질 결심'은 변사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에게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멜로 스릴러다. 박찬욱 감독 특유의 촘촘한 심리 묘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박 감독은 “코로나19로 영화와 극장에 손님이 끊어지는 시기가 있었지만, 그만큼 극장이라는 곳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우리 모두가 깨닫는 계기가 됐다”며 “우리가 이 역병을 이겨낼 희망과 힘을 가진 것처럼 우리 영화도, 우리 영화인들도 영화관을 지키면서 영화를 영원히 지켜내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도 이날 두 사람에게 각각 축전을 보내 축하하고 그동안의 노고를 치하했다.

윤 대통령은 박 감독에게 “한국 영화의 고유한 독창성과 뛰어난 경쟁력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준 박 감독님과 배우, 제작진이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전하고 송강호 배우에게도 “뛰어난 연기로 우리 대한민국 문화예술에 대한 자부심을 한 단계 높여줬다”고 말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