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도시공사, 골든 타임 확보로 심정지 환자 살려내
남양주도시공사, 골든 타임 확보로 심정지 환자 살려내
  • 정원영 기자
  • 승인 2022.05.28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수자 발생  대응 훈련
익수자 발생 대응 훈련

경기 남양주도시공사 별내커뮤니티센터에서 수영 강습 중 심정지로 회원 한 명이 의식을 잃었으나, 여려 직원들의 빠른 초동 대처로 가정의 달에 가족들에게 선물을 안겨주어 화제가 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약 1년 만에 수영장을 찾은 회원 A모씨는 강습 중 갑작스러운 심장마비 증세를 보이며 생사의 기로에 섰다. 

당시 근무 중이던 수상안전요원이 물에 떠있는 환자를 발견한 즉시 물에서 구조하고, 동료 강사들이 119에 신고하여 구급대원과 통화를 하며 119구급대원이 올 때까지 기도확보를 하고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또 다른 수상안전요원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여 수영장 내에 설치되어 있는 AED(자동심장충격기)도 준비했으며, 이후 출동한 119에게 상황 설명 및 응급처치를 인계했다.

올해 신동민 사장의 지시사항으로 제정된 '재난·안전 관리 매뉴얼'에 따라 현장과 안전 대응팀과의 핫라인 구축으로 비상상황에 대한 빠른 대처를 할 수 있도록 지시했다.

심정지로 위험한 상황이었던 A모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되어 긴급조치를 한 뒤 사건 발생 약 3일 만에 의식을 찾았고, 건강상태가 호전되어 지난 24일 퇴원하였다.

A모씨와 보호자 B모씨는 “직원들의 빠른 초동대처 덕분에 A모씨가 살아날 수 있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심장마비 환자의 골든타임은 4분이며, 이 시간 내의 적절한 대처여부가 환자의 건강상태와 직결된다. 사건 발생 당시 119 신고 후 현장에 119구조대(별내119 안전센터)가 도착하는 데까지 걸린 시간은 6분이었으며, 현장에 있던 강사들의 빠른 대처는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은 좋은 사례로 볼 수 있다.

신동민 사장은 “매뉴얼대로 행동한 직원들 덕분에 귀한 목숨을 살릴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선진 체육시설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말을 전했다.

wonyoung55@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