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터 챙긴 윤대통령, 5대 그룹 총수 모았다
중기부터 챙긴 윤대통령, 5대 그룹 총수 모았다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2.05.25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인 대회' 용산 대통령실서 열려
윤석열 "중소기업 미래 산업 진출 지원"
2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기업인들이 공정과 상생을 통한 신동반성장을 다짐하는 핸드프린팅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주보원 삼흥열처리 대표, 구광모 LG그룹 회장, 강삼권 벤처기업협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윤석열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정한 여성경제인협회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중기중앙회]
2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기업인들이 공정과 상생을 통한 신동반성장을 다짐하는 핸드프린팅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주보원 삼흥열처리 대표, 구광모 LG그룹 회장, 강삼권 벤처기업협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윤석열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정한 여성경제인협회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중기중앙회]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재계 행사로 ‘2022년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중소기업인 대회)’를 찾았다. ‘민간이 끌고 정부가 미는 역동적 경제’라는 국정과제가 반영됐다. 특히 5대 그룹 총수도 모두 참가해 중소기업 상생경영에 의지를 높였다.

윤 대통령은 25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진행된 ‘중소기업인 대회’에 참석해 “중소기업이 미래 신성장 산업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코로나 팬데믹, 공급망 재편, 기후변화 등 복합적 위기에도 중소·벤처기업의 노력으로 대한민국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했다”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예산 26조3000억원이 포함된 이번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하는 즉시 신속하게 집행하여 소상공인의 손실을 온전히 보상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소기업에 대한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연구개발비에 대한 공제 혜택을 늘려 중소기업이 미래 신성장 산업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대회는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등 중기단체뿐 아니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5대 그룹 총수도 참여했다. 5대 그룹 총수가 모두 참석한 것은 처음이다. 정부 관계자, 중소기업 유관단체, 중소기업 유공자 등 총 550여명도 행사에 참석했다.

공식 만찬에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정부 관계자 등이 자리했다. 이들은 기업 간 협력과 신뢰를 바탕으로 민간이 끌고 정부가 미는 역동적 혁신성장을 추진키로 뜻을 모았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감사 인사를 통해 “지금은 앞으로 5년 안에 세계일류국가로 가야 하는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이라며 “중소·벤처기업인과 소상공인이 한국경제의 당당한 주역으로 발돋움해 위기를 기회로 바꿔 나갈 수 있도록 중기부가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성장 정체를 겪고 있는 대한민국 경제가 재도약하기 위해서는 기업이 혁신을 통해 성장하고 그 대가를 공정하게 나눌 수 있는 경제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며 “정부의 과감한 규제 완화와 공정과 상생을 통한 동반성장 다짐이 잘 이행돼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초석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윤경진 기자

youn@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