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의선, 바이든 13조 미국 투자 선물
현대차 정의선, 바이든 13조 미국 투자 선물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5.22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7조 이어 6조 추가 발표…사업 지속 지지 요청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국내외 언론 발표를 위해 입장하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국내외 언론 발표를 위해 입장하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22일 미국에 전기차, 로보틱스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 오는 2025년까지 총 105억달러(13조3000억원) 규모를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정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면담 이후 50억달러(6조3000억원) 추가 투자 계획을 밝혔다. 정 회장이 이번에 밝힌 투자 분야는 로보틱스,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등이다.

이로써 현대차그룹의 미국 투자 규모는 전날 발표한 투자액 55억달러(7조원)를 합해 100억달러 규모로 늘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전날 미국 조지아주에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등 전기차 분야 생산 거점 설립을 위해 55억달러(7조원)를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이 미국 내 전기차 전용 공장을 세우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내 전기차 전용 공장과 로보틱스 등 미래 신사업 분야 투자는 모두 오는 2025년까지 이뤄진다.

정 회장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에게 “방한 기간 시간을 내줘서 매우 감사하다”며 “진심으로 영광”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 기간 동안 단독 면담한 한국 기업인은 정 회장이 유일하다.

정 회장은 미국 추가 투자 계획을 발표하며 “바이든 행정부가 우리 미국 사업에 지속적으로 지지해주길 정중히 요청한다”고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제조업에 대한 100억달러 넘는 투자를 발표하게 돼 기쁘다”며 “미국을 선택해준 데 대해 감사하며 미국은 현대차를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