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의선 "2025년까지 미국 50억달러 추가 투자"
현대차 정의선 "2025년까지 미국 50억달러 추가 투자"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5.22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대통령 면담 자리서 발표…총 105억달러 투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국내·외 언론을 대상으로 발표 전 악수하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국내·외 언론을 대상으로 발표 전 악수하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2일 미국에 로보틱스 등 미래 먹거리 산업 분야에 오는 2025년까지 50억달러(6조3000억원)를 추가 투자한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면담한 자리에서 앞서 발표한 투자 계획에 더해 총 105억달러(13조3000억원) 규모 투자를 단행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전날 미국 조지아주에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등 전기차 분야 생산 거점 설립을 위해 55억달러(7조원)를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정 회장이 이번에 밝힌 투자 분야는 로보틱스,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등이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이번 미국 투자를 통해 미국 소비자들에게 혁신 제품과 솔루션, 탄소중립에 기여하는 우리의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며 “또 현대차그룹은 바이든 행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 비중을 40∼50%까지 확대하는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