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제넨테크와 '아바스틴' 글로벌 특허 합의
셀트리온, 제넨테크와 '아바스틴' 글로벌 특허 합의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2.05.2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쟁 없이 바이오시밀러 'CT-P16' 출시 가능
연내 한국·미국·유럽 판매 허가 승인 기대
셀트리온 CI
셀트리온 CI

셀트리온은 블록버스터 항암제 아바스틴(성분 베바시주맙) 개발사 제넨테크와 글로벌 특허 합의를 마치고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CT-P16’의 출시를 위한 사전 작업을 마무리지었다고 20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지난해부터 CT-P16의 글로벌 허가 승인 즉시 조기 판매가 가능하도록 오리지널의약품 개발사와 글로벌 특허 합의를 진행해 왔다.

셀트리온은 이번 합의로 특허 분쟁 없이 안정적으로 제품을 출시할 수 있게 됐다.

셀트리온은 일부 경쟁사와 달리 전이성 직결장암, 비소세포폐암, 난소암 등을 포함한 주요 적응증·요법에 대해 올해 9월부터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한국의 경우 타사와 오리지널의약품 개발사 간 특허 무효심판이 진행되고 있어 그에 따른 영향을 주시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미국 식품의약국(FDA), 유럽의약품청(EMA)에 ‘CT-P16’의 판매 허가 신청을 진행했으며 연내 판매 허가를 기대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CT-P16’이 출시되면 이미 글로벌 시장에 선보이고 있는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와 유방암치료제 ‘허쥬마’에 이어 세 번째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를 확보해 항암제 분야에서도 강력한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된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