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울산공장 폭발·화재…9명 부상
에쓰오일 울산공장 폭발·화재…9명 부상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5.20 0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탄 압축 밸브 정비 작업 중 사고 추정
19일 오후 8시51분쯤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에 위치한 에쓰오일(S-OIL) 울산공장에서 폭발 화재 사고가 발생해 진화 작업을 벌이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19일 오후 8시51분쯤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에 위치한 에쓰오일(S-OIL) 울산공장에서 폭발 화재 사고가 발생해 진화 작업을 벌이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에 위치한 에쓰오일(S-OIL) 울산공장에서 지난 19일 오후 8시51분쯤 폭발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에쓰오일 원·하청 근로자 9명이 부상당했다. 이중 6명은 중상, 3명은 경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차, 화학 차량 등 39대를 동원해 화재 진압에 나섰다. 대응 2단계에서는 관할 소방서와 함께 인접 소방서 인력, 장비를 동원한다.

이날 사고는 부탄을 이용해 휘발유 옥탄값을 높이는 첨가제 알킬레이트(Alkylate) 제조 공정 중 일어났다. 추출 공정에 사용되는 부탄 압축 밸브 정비 작업 중 폭발이 일어나 화재로 이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폭발은 당시 굉음과 진동이 사고 지점에서 10킬로미터(㎞) 이상 떨어진 중구, 동구, 북구 등에서도 느낄 수 있을 정도로 알려졌다.

이날 사고가 일어난 공장은 에쓰오일이 지난 2007년 1500억원을 들여 착공한 뒤 2009년 8월 완공했다. 하루에 생산할 수 있는 알킬레이트 규모는 9200배럴이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