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국민의힘, '이재명 죽이기' 안 되니 심통"
윤호중 "국민의힘, '이재명 죽이기' 안 되니 심통"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05.14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이 이재명 죽이려 해선 절대 안 돼"
"민주당, 당서 가장 우수한 민생일꾼 보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과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13일 경기 수원시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과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13일 경기 수원시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이 14일 국민의힘을 향해 거듭 날을 세웠다.

윤 위원장은 이날 인천 계양에서 열린 이재명 상임고문의 국회의원 보궐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이 후보가 계양에 출마를 하니까 지금의 여당, 정권 주변에서 난리가 났다. 방탄 운운하면서 이야기를 하는데 내게는 이렇게 들렸다"며 "'이 사람들이 온갖 수를 다 내서 이재명을 죽여 보려고 했는데 그게 어렵게 되니까 심통부리는 이야기가 너무 많다', 이렇게 생각이 들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박정희 대통령이 김대중 대통령을 죽이려 했던 것처럼, 이명박 대통령이 노무현 대통령을 죽이려 했던 것처럼 윤석열 대통령이 이재명 후보를 죽이려 해서는 절대 안 된다"면서 "이 후보가 앞으로 대한민국을 위해 일을 잘 해나갈 수 있도록, 인천시와 계양구민을 위해 일해 나갈 수 있도록 이번에 꼭 당선시켜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가 왜 계양에 왔는지 아느냐. 이기러 왔다""민주당은 우리 당에서 가장 우수한, 가장 자랑하는 민생일꾼을 계양구에 보냈다"고 강조했다.

또 "수도권에서 승리하려면 인천시를 승리의 견인차 삼아 경기도로, 서울로, 그래서 계양구민께서 사랑하는 송영길 서울시장까지 모두 당선시킬 수 있는 그 길이 이재명 후보의 계양 출마로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차출 배경을 밝혔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