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선거사무소 개소식… '4선 서울시장' 본격 도전
오세훈, 선거사무소 개소식… '4선 서울시장' 본격 도전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05.14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호 공약, 취약계층 4대 정책… 생계·주거·교육·의료
"대한민국 수도·심장인 서울, 약자 보호 도시로 거듭"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구청장 후보들과 손을 맞잡아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구청장 후보들과 손을 맞잡아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14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본격 '4선 서울시장'에 도전했다.

오 시장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오썸!캠프' 개소식에서 "이번이 4선이 아닌 재선 도전이라는 심정으로 약자와 동행하는 서울시를 만들겠다고 결심했다"고 포부를 밝혔다.

아울러 △안심소득(생계)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주거) △서울런(교육) △공공의료서비스(의료) 등 취약계층 4대 정책을 1호 공약으로 발표했다.

그는 "서울시를 약자와 동행하는 복지 특별시로 만들겠다"며 "대한민국 수도이자 심장인 서울이 약자를 보호하는 도시로 거듭나겠다고 분명히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상대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전 대표를 향해선 "이재명 살리기 작전의 기획, 연출, 각본, 주연까지 다 맡았다"면서 "그분 마음속에서 서울시민 삶의 질 향상이나 서울시 발전을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준석 대표, 권성동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최재형·진수희 공동선거대책위원장, 박인주·이갑산 시민사회 위원장 등 선대위 주요 인사들이 함께했다.

이 대표는 "내가 (지난해) 4월 7일 보궐선거에 대해 특별한 생각을 갖고 있는 건 어쩌면 국민의힘이, 또는 보수정당이 지금까지 꿈만 꿔 왔던 방식의 승리를 일궈냈기 때문"이라며 "작년에 했던 것만큼 대로만 해도 우리는 아주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고 축하했다.

오세훈 선대위 선거대책위원장은 최재형 의원과 진수희 전 의원을 비롯해 나경원 전 의원, 조수진·배현진 의원, 박성중 서울시당위원장이 공동으로 맡는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