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곤 예비후보, “김정재 의원은 당협위원장직을 사퇴하라”
정승곤 예비후보, “김정재 의원은 당협위원장직을 사퇴하라”
  • 배달형 기자
  • 승인 2022.05.11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배달형 기자)
(사진=배달형 기자)

경북 포항시의원 라 선거구 무소속으로 출마한 정승곤 예비후보는 11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다음은 기자 회견문 전문.

저 정승곤은 국민의힘 포항북구 국회의원 김정재 의원의 해당행위를 시민에게 알리고 당협위원장직을 사퇴할 것을 촉구하고자 이 자리에 섰습니다.

포항시의원선거 다, 라, 마선거구는 기초의원 3인 선거구인데 2인을 공천했습니다.

이는 당협위원장 및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 의무를 회피한 해당 행위에 해당한다고 생각합니다. 지역구 국회의원은 본인의 지역구 전체 선거구의 당선을 목표로 최선을 다해야 하는 의무가 있으며 자신이 없어서 이를 회피하는 것은 본인이 지구당 운영을 부실하게 했음을 인정하는 것입니다. 자신이 없으면 지구당 당협위원장 자리를 깨끗이 내놓는 것이 상식이며 이러한 공천으로 타당에게 의원석을 바침으로써 본인의 무능력을 인정하는 해당행위에 불과합니다.

저는 이러한 사정에 대하여 중앙당 공심위에 재심을 요청하러 갔으나 시도의원은 해당 도당에서만 접수를 받는다고 하여 도당에 접수했습니다. 그러나 아무런 회답이 없어서, 확인 전화를 하니까 공심위에 접수되었으나 기각되었다고 하면서 따로 통보하지 않고 문의 전화가 오면 답변만 한다는 담당자의 답변이었습니다. 공천심사료를 100만원씩이나 받으면서 공심위원 얼굴도 보지 못하고, 면접도 없었던 이러한 현실은 공정과 상식의 시대에서 이것이 공당이 하는 행위인지 참으로 씁쓸했습니다.

이번 공천은 더불어민주당에 시의원 1석을 바치는 불합리한 공천이라 아니 할 수 없습니다.

이는 정치신인을 당선시키기 위한 꼼수일 뿐만 아니라 TK 보수텃밭에서 공당인 국민의힘이 싸워보지도 않고 도망치는 행태여서 부적절하며 사실상 해당행위이고 당협위원장으로서 직무를 유기하는 행위인 것입니다.

이번 국민의힘 포항북구 공천은 말 그대로 ‘사천’으로 최근 언론에 보도된 낙하산 정치신인 6인과 2년 뒤 총선에서 포항시민의 심판에 본인을 지켜줄 방패막이 측근세력을 당선시키기 위해 공당의 당협위원장으로서 책무를 저버리는 ‘김정재 의원은 즉각 당협위원장직을 사퇴하라’

4년 전 이영옥 전 포항시의원 쪼개기 공천헌금의 최대 피해자인 저 정승곤은 “공정과 상식, 정의”를 바라는 포항시민과 국민의힘 당원들을 속이고 기만하는 김정재의원을 이번 선거를 통해 철저히 응징하고, 위대한 포항시민, 사랑하는 중앙, 죽도, 양학 동민들의 심판을 받기 위해, 그리고 풀뿌리 민주주의 토대가 굳건하게 양생되어 그 결과가 이번 선거 결과로 증명하기 위해 무소속으로 포항시의원 (중앙,죽도,양학) 라선거구에 출마를 결심했습니다.

‘'존경하는 중앙동, 죽도동, 양학동 주민여러분’

다가오는 6.1일 지방선거는 풀뿌리 민주주의 축제의 날입니다.

저 정승곤은 정장식 전 포항시장 정무비서 등을 역임하면서 축적된 행정 경험과 전문성, 기후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산림 분야의 전문인, 다년간의 정치 경험을 바탕으로 주민들의 불편한 삶을 해소하고, 문화와 인정이 넘치는 살기 좋은 우리 동네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또한, 시민의 혈세가 낭비되지 않도록 시정의 견제와 감시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공정, 상식, 정의가 승리할 수 있도록 위대한 포항시민과 중앙, 죽도, 양학 동민 여러분의 성원을 간곡히 호소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22. 05. 11

포항시의원 ‘라’선거구 무소속 예비후보 정승곤 배상

[신아일보]포항/배달형 기자

 

 

 

bdh252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