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나생명, 제5회 '라이나50+어워즈' 개최
라이나생명, 제5회 '라이나50+어워즈' 개최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2.04.29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세대 기여한 6인 시상…총상금 5억원 제공
(왼쪽부터)박영옥 사단법인 아가페정양원 이사장, 조병철 연세대 의과대학 교수, 고종성 제노스코 대표, 노상철 에이엔폴리 대표, 전성근 서지너스 대표, 김대훈 누비랩 대표. (사진=라이나생명보험)
(왼쪽부터)박영옥 사단법인 아가페정양원 이사장, 조병철 연세대 의과대학 교수, 고종성 제노스코 대표, 노상철 에이엔폴리 대표, 전성근 서지너스 대표, 김대훈 누비랩 대표. (사진=라이나생명보험)

라이나생명보험은 사회공헌재단 라이나전성기재단이 제5회 '라이나50+어워즈'를 개최하고 50+세대를 위해 기여한 인물(단체) 6인을 시상했다고 29일 밝혔다.

부문별로는 △생명존중 부문(공동수상) 고종성 제노스코 대표·조병철 연세대 의과대학 교수 △사회공헌 부문 박영옥 아가페정양원 이사장 △창의혁신 부문 에이엔폴리(노상철 대표·1위)·서지너스(전성근 대표·2위)·누비랩(김대훈 대표·3위) 등이 선정됐다. 각 부문 1위 팀에게는 상금 1억원을 지급하고, 창의혁신상 2·3위는 각각 5000만원, 30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라이나50+어워즈는 50+세대의 삶의 질 향상과 건강한 사회 가치 창출을 위해 기여한 인물(단체)을 선정해 시상하는 행사다. 국내 첫 50+세대를 위해 제정된 상으로 총상금이 5억원에 달한다.

생명존중상을 공동 수상한 고종성 대표와 조병철 교수는 국내 암 사망률 1위인 폐암 치료제를 개발해 환자가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더 나은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사회공헌상을 수상한 박영옥 이사장은 어려운 환경에 있는 어르신들이 자연에서 안정된 노후를 이어갈 수 있도록 '아가페정양원'을 설립했다. 이후 전 재산을 헌납·운영하고 있는 점을 인정받았다. 특히 나무를 가꿔 운영비를 충당하는 활동은 자립적 사회공헌의 표본이라는 평가다.

창의혁신상 1위로 선정된 에이엔폴리는 폐자원에서 추출한 친환경 신소재를 개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가치를 실현한 점을 인정받았다. 2위 서지너스는 환자 스스로 상처와 환부를 봉합하는 반창고 형태의 봉합기를, 3위 누비랩은 AI(인공지능) 푸드 스캔을 기반으로 음식 이미지를 비교·분석해 개인의 식사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하면서 수상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최종구 라이나전성기재단 이사장은 "올해에도 우리 사회 곳곳에서 가치 있는 활동을 펼치신 분들을 만날 수 있어 기쁘다"며 "라이나전성기재단은 앞으로도 중·장년층에 기여하는 활동가들을 지속적으로 발굴,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qhfka718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