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반도체 사업 닻 올렸다…'두산테스나' 공식 출범
두산, 반도체 사업 닻 올렸다…'두산테스나' 공식 출범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4.27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테스트 분야 국내 1위 테스나 인수 절차 마무리
두산테스나 로고.
두산테스나 로고.

두산그룹이 반도체 사업을 공식적으로 시작한다.

두산은 27일 국내 반도체 테스트 분야 1위 기업 테스나에 대한 인수 절차를 최종 마무리하고 ‘두산테스나’를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앞서 두산은 지난 3월, 테스나 최대주주인 에이아이트리 유한회사로부터 테스나 보통주, 우선주,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포함한 보유지분 전량 38.7%를 4600억원에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두산테스나는 시스템 반도체 생산의 후공정 중 테스트를 전문으로 하는 기업이다. 지난 2002년 설립 후 테스트 위탁 사업을 국내에서 처음 시작했으며 현재 웨이퍼 테스트 시장점유율 1위다.

웨이퍼 테스트는 1000∼1만개의 반도체 칩이 새겨진 원형 웨이퍼를 가공하지 않은 상태에서 납품 받아 전기, 온도, 기능 테스트를 진행해 양품 여부를 판단하는 작업이다. 두산테스나의 주요 테스트 제품은 빛을 전기 신호로 바꾸는 카메라이미지센서(CIS),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을 하나의 칩에 구현한 어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무선 통신칩(RF) 등이다. 특히, CIS 테스트는 동종 기업 중 최상위권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두산테스나는 테스트 분야에서 선도적인 입지를 확고히 하고 테스트 후 웨이퍼 가공, 반도체를 조립하는 패키징 기술까지 확보해 한국을 대표 반도체 후공정 전문기업으로 자리매김한다는 목표다.

두산테스나 관계자는 “글로벌 시스템 반도체 패권 경쟁이 심해지면서 설계‧제조 등 전(前)공정 분야에 대규모 투자가 진행되는 만큼 후공정 기업의 경쟁력 강화도 요구되고 있다”며 “두산테스나는 국내 시스템 반도체의 넘버원 파트너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