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4년 만에 몽골 200호점 달성…'K-편의점' 선도
CU, 4년 만에 몽골 200호점 달성…'K-편의점' 선도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2.04.21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형 편의점 모델로 차별화 상품·서비스 제공
"글로벌 스탠다드로 올라설 가능성 보여준 사례"
이건준 BGF리테일 대표와 간볼드 친저릭 센트럴 익스프레스 대표가 지난 20일 진행된 몽골 CU 200호점(보양트오카점) 오픈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BGF리테일]
이건준 BGF리테일 대표와 간볼드 친저릭 센트럴 익스프레스 대표가 지난 20일 진행된 몽골 CU 200호점(보양트오카점) 오픈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BGF리테일]

편의점 업계 1위 CU는 몽골 진출 약 4년 만에 200호점을 달성하며 해외 영토를 빠르게 넓히고 있다. 국내 유통 기업이 해외에서 200호점을 개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1일 BGF리테일에 따르면, 이건준 대표는 앞서 20일 몽골 CU 200호점 오픈행사에 참석해 현지 사업 현황을 살피고 몽골 파트너사인 프리미엄 그룹의 간호약 아딜비시 회장, 센트럴 익스프레스의 간볼드 친저릭 대표와 사업 전략·비전을 공유했다.

몽골 CU 200호점은 도심에서 약 12킬로미터(㎞) 떨어진 몽골 보양트 오카 국제공항 인근 주택가에 위치한 ‘CU보양트오카점’이다. 울란바토르 외곽 지역에 개점한 첫 사례이기도 하다.

CU가 몽골에 첫 진출한 2018년부터 100호점을 개점하기까지 약 26개월이 소요된 데 반해 200호점까지는 약 18개월이 걸렸다. 이는 한 달에 약 5.6개씩 오픈한 것으로 코로나19에서도 꾸준했다는 방증이다.

몽골 CU는 최근 미국계 편의점인 서클K의 현지 점포도 인수했다. 서클K는 CU보다 약 2개월 앞서 몽골에 진출했지만 CU와의 경쟁에서 밀려 지난달 사업 철수를 최종 결정하고 현지 점포들을 센트럴 익스프레스에 매각했다.

CU는 몽골 편의점 업계에서 점포 수 기준 70% 이상의 점유율로 1위 자리를 공고히 하게 됐다.

CU가 몽골에서 짧은 기간에 점포를 크게 확장할 수 있었던 이유는 한국형 편의점 모델로 현지 소비자들의 니즈(Needs)에 맞춰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차별화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며 몽골의 새로운 소비 트렌드를 이끌었기 때문이다.

다양한 먹거리 수요를 겨냥해 김밥 등 한국식 간편식품과 토스트·핫도그를 비롯한 즉석조리식품을 판매했다. 또 몽골식 찐빵인 보즈와 전통 만두튀김인 효쇼르 등 현지 식품을 상품으로 개발해 현지화에 성공했다.

즉석원두커피인 GET 커피는 하루 평균 점당 200잔의 판매될 정도로 몽골의 커피문화를 주도했다. 편의점 배달 서비스도 도입 1년 만에 누적 이용건수 150만건을 달성했다.

지난해 몽골 CU의 매출은 전년 대비 80%가량 신장했다. 센트럴 익스프레스는 이런 실적을 바탕으로 작년 11월 몽골 증권거래소에 상장하며 몽골 IPO(기업공개) 사상 최대의 공모 금액(401억투그릭)과 청약 인원(1만여명)을 기록했다.

CU는 한국 편의점의 사회적 인프라 기능도 몽골에 전파했다. 아동 실종·학대 예방·신고 시스템인 ‘아이CU’를 도입해 몽골 어린이들의 안전을 지키고 있다. 또 한국에서 가맹점주와 함께 진행하는 사랑의 동전 모금 사업을 통해 모은 기금으로 친환경 게르(Ger, 몽골식 이동형 텐트)를 지원하고 있다.

[사진=BGF리테일]
CU 몽골 200호점 앞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BGF리테일]

CU는 앞으로도 몽골 사업이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을 계속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오는 9월 CU가 그동안 쌓은 IT(정보기술) 노하우를 집약해 개발한 ‘BGF 글로벌 IT시스템’을 현지에 도입할 계획이다. 해당 시스템이 적용되면 현지 CU 점포와 물류센터, 가맹본부가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공유해 효율적인 관리와 유기적인 협업이 가능하다.

이건준 대표는 “몽골 CU 200호점 오픈은 해외 무대에서 글로벌 기업과의 경쟁에서 승리해 대한민국 CU가 글로벌 스탠다드로 올라설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사례”라며 “CU는 대한민국 편의점 1등 브랜드로 지난 30여년간 국내외에서 쌓은 성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새로운 해외시장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센트럴 익스프레스는 오는 2023년 상반기까지 CU 300호점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