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 유동규 구속 연장… "증거인멸 우려"
'대장동 의혹' 유동규 구속 연장… "증거인멸 우려"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2.04.20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의 구속 기한이 연장됐다.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준철 부장판사)에 따르면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뇌물)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유 전 본부장에게 증거인멸 교사 혐의로 전날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지난해 10월3일 구속돼 같은 달 21일 기소된 유 전 본부장은 21일 0시까지가 구속기한이었다.

유 전 본부장은 화천대유 측에 회소 65억가량의 택지개발 배당 이이과 최소 1176억원에 달하는 시행 이익을 몰아주고 공사에 손해를 입힌 혐의 등으로 재판 중이다. 

검찰은 최근 유 전 본부장이 지난해 9월29일 검찰의 주거지 압수수색 직전 지인에게 맡겨놓은 자신의 휴대전화를 버리라고 지시한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구속기한 연장도 요청했다. 

법원은 18일 구속영장 발부 여부에 대한 심문기일을 열고 양측 의견을 들은 뒤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형사소송법상 구속 기간은 2개월로 갱신을 거쳐 최장 6개월 구속이 가능하다.

[신아일보] 이인아 기자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