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식품기업 CEO 연봉 톱3 '손경식·허인철·최은석'
10대 식품기업 CEO 연봉 톱3 '손경식·허인철·최은석'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2.03.31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제일제당 손경식 2년 연속 100억 돌파, 최은석 87% 상승
풀무원 이효율·농심 박준·하이트진로 김인규·대상 임정배 順
(사진 왼쪽부터) 지난해 10대 식품 상장사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손경식 CJ 회장 겸 제일제당 대표, 허인철 오리온 부회장,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 [사진=각 사]
(사진 왼쪽부터) 지난해 10대 식품 상장사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손경식 CJ 회장 겸 제일제당 대표, 허인철 오리온 부회장,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 [사진=각 사]

지난해 매출 기준 10대 식품 상장사 CEO(최고경영자)들 중 가장 높은 연봉을 받은 이는 손경식 CJ그룹 회장 겸 제일제당 대표로 나타났다. 이어 허인철 오리온 부회장과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가 그 뒤를 차지했다.

3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해 주요 식품기업들의 정기주주총회가 마무리된 가운데 CEO들의 지난해 연봉이 공개됐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게시된 식품을 주력으로 하는 10대 상장기업(CJ제일제당·동원F&B·대상·SPC삼립·오뚜기·농심·풀무원·롯데칠성음료·오리온·하이트진로, 이하 2021년 연결기준 매출액 순)의 사업보고서를 살펴본 결과, 오너가를 제외한 지난해 최고 연봉을 받은 식품기업 CEO는 손경식 CJ그룹 회장 겸 CJ제일제당 대표였다.

손경식 CJ 회장(84)은 지난해 제일제당으로부터 연봉 106억7000만원을 받았다. 구체적으로는 급여 35억5000만원, 상여 70억9000만원, 기타 근로소득 3000만원을 수령했다. 전년의 102억2100만원보다 4.4%가량 늘었다. 손 회장은 2년 연속 연봉 100억원 이상을 받은 식품기업 CEO가 됐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최대 실적을 경신한 바 있다. 대한통운을 제외한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보다 11.2% 늘어난 15조7444억원, 영업이익은 13.2% 증가한 1조1787억원으로 집계됐다. CJ제일제당이 연매출 15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가운데서도 2년 연속 영업이익 1조원대를 기록했다.

2위는 허인철 오리온 부회장(62)이다. 허 부회장은 오리온으로부터 20억500만원, 지주사인 오리온홀딩스로부터 10억3200만원 등 총 30억37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다만 전년의 32억5100만원보다 6.6% 줄었다.
 
오리온은 사업보고서를 통해 “(허 부회장 보수는) 직급과 근속기간, 리더십, 전문성 등을 바탕으로 전기 윤리경영실천 기여도와 매출, 관리이익 실적 평가를 고려한 것”이라고 밝혔다. 

3위는 지난해부터 CJ제일제당을 본격적으로 이끌고 있는 최은석 대표(55)다. 최 대표의 지난해 보수는 24억5700만원이다. CJ지주에서 경영전략총괄(부사장)을 맡았던 전년의 13억1300만원보다 87.1% 상승했다. 

지난해 10대 식품 상장사 중 연봉 순위 4·5위를 차지한 이효율 풀무원 총괄대표(좌)와 박준 농심 부회장(우). [사진=각 사]
지난해 10대 식품 상장사 중 연봉 순위 4·5위를 차지한 이효율 풀무원 총괄대표(좌)와 박준 농심 부회장(우). [사진=각 사]

연봉 순위 4위는 이효율 풀무원 총괄 대표(65)가 16억800만원, 5위는 박준 농심 부회장(74) 10억4892만원이다. 두 CEO는 전년도에 각각 7억7100만원과 10억5499만원을 받았다. 특히 이효율 대표의 경우 108.6%가량 급상승했다.

이어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60) 7억3619만원 △임정배 대상 대표(61) 6억7000만원 △황종현 SPC삼립(60) 대표 5억8800만원 △황성만 오뚜기 대표(60) 5억8300만원 순이다. 

한편 동원F&B의 김재옥 대표(59)와 롯데칠성음료의 박윤기 대표(52)는 보수지급액 5억원 미만이라 사업보고서에 별도 공표되지 않았다. 

또 범식품군으로 포함되면서 담배를 주력으로 하는 KT&G(케이티앤지)의 백복인 대표(57)는 25억57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parkse@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