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세븐-미니스톱, 통합 시너지로 선두 도약 노린다
코리아세븐-미니스톱, 통합 시너지로 선두 도약 노린다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2.03.29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ne Team, One Dream' 작업 본격화…조직통합·업무표준화 진행
"핵심역량 융합 시 브랜드 경쟁력 더 끌어올릴 터닝포인트 될 것"
세븐일레븐과 미니스톱[이미지=코리아세븐]
세븐일레븐과 미니스톱[이미지=코리아세븐]

코리아세븐과 미니스톱의 통합작업이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코리아세븐은 미니스톱 인수로 편의점 사업에서 전방위적인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29일 코리아세븐에 따르면,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은 한국미니스톱 인수로 편의점 사업의 경쟁력을 한층 공고히 하고 지속 가능한 미래가치를 창출하는 업계 최고의 생활 플랫폼으로 도약할 수 있는 모멘텀을 마련했다.

코리아세븐은 이번 인수로 2600여개의 미니스톱 점포를 끌어안으며 프랜차이즈 편의점 사업의 근본적 경쟁력인 점포 수를 약 1만4000개 수준까지 확보해 편의점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한층 높이게 됐다.

코리아세븐은 신속한 조직통합과 업무표준화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코리아세븐은 우선 영업·점포개발 조직과 차별화 상품 통합작업에 중점을 두고 진행하는 동시에 물류, 전산, 시설 등 각종 제반 시스템의 일원화·표준화·고도화로 사업 안정화와 경쟁력 강화를 병행한다.

특히 미니스톱의 강점인 넓고 쾌적한 매장, 특화된 즉석식품의 핵심 경쟁력을 세븐일레븐의 차세대 플랫폼 ‘푸드드림(Food Dream)’과 융합해 경쟁력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푸드드림은 다양하고 차별화된 먹거리와 넓고 쾌적한 매장을 표방하는 미래형 편의점 모델로 현재 가맹점의 수익 증대와 브랜드 경쟁력 확보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또 통합 이후 전국적으로 더욱 촘촘해진 점포망과 물류센터의 효율적인 활용으로 퀵커머스 강화, 비용절감을 이룬다는 복안이다.

아울러 롯데그룹 유통 계열사와 공동소싱, 통합 마케팅, 컬래버레이션 상품 개발, 차별화 서비스 도입 등 그룹 내 핵심역량과 연계해 합병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

코리아세븐은 과거 진행된 두 차례의 성공적인 M&A(인수합병) 경험을 살려 조직 안정화를 위한 ‘One Team, One Dream’ 프로그램도 적극 추진한다.

코리아세븐은 코리아세븐과 미니스톱 구성원 간의 융합과 교감, 미니스톱 직원들의 빠른 적응을 돕기 위해 △기업문화 통합 프로그램 △소통 활성화 제도 △통합교육·간담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진행해 업무 혼선을 최소화하고 조직 만족도를 높인다.

코리아세븐은 무엇보다 가맹점과의 상생에 집중한다. 이번 인수합병으로 새로운 사업환경에 직면하게 된 미니스톱 경영주·직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가맹점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롯데 가족으로서의 사업 경쟁력에 대한 이해와 소속감 고취, 브랜드 만족도 제고 등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기존 세븐일레븐 경영주에게도 이번 인수에 따른 시너지 효과와 장점 등을 성실히 설명하며 하나의 통합 브랜드로 융화시킨다는 방침이다.

최경호 대표이사는 “이번 인수합병으로 세븐일레븐이 고객에게 사랑받는 대표 편의점 브랜드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디딤돌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이어 “차별화 상품, 운영 시스템, 인프라 설비, 혁신 플랫폼, 가맹점 상생 등 다양한 분야에서 레벨업 방안을 검토하고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두 회사가 가진 핵심역량이 융합되면 브랜드 경쟁력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릴 수 있는 터닝포인트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