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부터 ‘50대 기저질환자’ 재택치료 집중관리군 제외된다
16일부터 ‘50대 기저질환자’ 재택치료 집중관리군 제외된다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2.03.15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앞으로 60세 이상과 면역저하자만 재택치료 집중관리군으로 관리된다. 50대 기저질환자는 일반관리군으로 분류하고 평소 다니는 병‧의원에서 치료를 받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5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집중관리군 기준을 조정해 50대 기저질환자는 일반관리군으로 변경하고, 평소 다니는 병·의원에서 치료받게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그동안 △60세 이상 △면역저하자 △50대 기저질환자 등을 재택치료 '집중관리군'으로 분류하고 하루 2회의 건강 모니터링을 진행했다.

하지만 50세 이상 치명률이 거의 0%에 가깝다는 점을 감안해 50대 기저질환자는 일반관리군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오는 16일부터 60대 이상 고령층과 암, 장기 이식, 면역질환 등으로 치료 중인 면역저하자만 집중관리군으로 관리된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