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신동빈號, 메타버스 기준 제시…디지털 실행력 확보
롯데 신동빈號, 메타버스 기준 제시…디지털 실행력 확보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2.02.22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메타버스 회의서 현안·사업전략 논의
전 그룹사 연결한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목표
롯데정보통신과 자회사 칼리버스가 구현한 롯데의 메타버스 세계와 신동빈 회장[이미지·사진=롯데지주]
롯데정보통신과 자회사 칼리버스가 구현한 롯데의 메타버스 세계와 신동빈 회장[이미지·사진=롯데지주]

신동빈 롯데 회장이 롯데정보통신을 필두로 전 그룹사를 연결하는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디지털 실행력 확보에 나섰다.

롯데는 22일 오전 신동빈 회장과 롯데지주 대표 및 실장, HQ 총괄대표 등이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참여한 가운데 그룹의 주요 현안과 사업 전략을 논의하는 메타버스 회의를 진행했다.

특히 이번 메타버스 회의는 신동빈 회장이 무형자산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직접 경험해볼 수 있도록 제안하면서 이뤄졌다.

회의는 노준형 롯데정보통신 대표가 메타버스 시장 현황과 사업 방향성을 발표하는 것으로 시작된 회의는 2시간가량 이어졌다.

신 회장은 “두려움을 극복하고 앞서가면 우리가 기준이 될 수 있다”며 “화성보다 먼저 살아가야할 가상융합세상에서 롯데 메타버스가 기준이 되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롯데는 ‘초실감형 메타버스 라이프 플랫폼’으로 메타버스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정보통신은 칼리버스를 인수해 실사 기반 메타버스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초실감형 콘텐츠를 바탕으로 롯데 계열사와 연계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든다는 목표다. 그 일환으로 결제 기능을 갖춘 메타버스 플랫폼을 개발해 이르면 올 2분기 중 베타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롯데벤처스는 메타버스, VR(가상현실) 관련 스타트업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AR(증강현실) 글래스 제조기업 레티날, 산업용 VR 솔루션 기업 버넥트, 3D(3차원) 기술 가상 쇼룸을 제공하는 플랫폼 ‘패스커 등에 투자했다.

롯데홈쇼핑은 최근 홈쇼핑 업계 처음으로 가상 디지털 의류브랜드를 출시했다. 라이브커머스를 3차원 가상 세계로 구현한 ‘메타라이브 스튜디오’도 연내 오픈한다.

롯데푸드는 식품업계 처음으로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브랜드 게임을 선보이며 MZ세대와의 양방향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롯데 관계자는 “메타버스를 기업에서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인프라 투자뿐 아니라 조직문화, 커뮤니케이션 스킬 등의 변화도 필요함을 느꼈다”며 “초실감형 메타버스 기술이 더해지면 온·오프라인 융합 비즈니스 추진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는 메타버스를 직접 체험하고 이해할 수 있는 공간도 늘려가고 있다. 지난 1월 리뉴얼 오픈한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에는 메타버스 체험관을 별도로 구성해 임직원들이 VR 기기 등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오는 3월에는 롯데정보통신 본사(서울 금천구 가산동)에 메타버스 전시관을 오픈한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