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 산림휴양 관광객 100만명 유치 ‘출발’
거창, 산림휴양 관광객 100만명 유치 ‘출발’
  • 신중강 기자
  • 승인 2022.01.27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노화산업 인프라 구축. 다양한 웰니스 프로그램 운영

경남 거창군은 코로나19 이후 자연에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관광객들의 여행패턴 변화에 발맞추어 항노화산업 인프라 구축과 다양한 웰니스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산림휴양 관광객 100만 명 유치를 목표로 힘찬 출발을 시작한다.

27일 군에 따르면 군은 지난해 경남도 제1호 지방정원과 도 대표 생태관광지인 거창창포원에 20만 명 이상이 방문했으며, 감악산 꽃&별 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한 감악산 웰니스 체험장에는 1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았다.

또한, Y자 출렁다리의 거창항노화 힐링랜드와 가조온천, 수승대에 54만 명 등 거창군 주요 관광지에 80만 명 이상의 방문객이 다녀가는 많은 성과를 거뒀다.

군은 지난해 성과에 이어 올해는 감악산 웰니스체험장에 어린이, 노약자, 장애인 등 보행약자층을 위한 무장애나눔길(4㎞) 조성 사업을 착공해 2024년 준공 목표로 추진 중이다.

또 거창, 함양, 합천과 연계한 웰니스거점센터 건립해 항노화 전진기지를 구축할 예정이며, 빼제 산림레포츠파크 조성사업을 신속히 마무리 해 가조, 남상, 고제를 잇는 산림휴양 3-Track 전략으로 관광지별 연계 투어를 진행해 보다 많은 관광객을 유치한다.

특히, 경남도립 거창대학과 연계한 웰니스관광 코디네이터 양성, 항노화제품 개발 지원과 판매 활동 강화,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등 민관이 협력해 지역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 등 살기 좋은 거창을 만든다.

구인모 군수는 “자연이 숨 쉬는 문화와 관광의 도시 조성으로 항노화 힐링랜드, 창포원, 수승대, 감악산 등 주요 관광지에 1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을 유치해 항노화 힐링 중심도시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jgsh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