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어 몰라도 해외 쇼핑몰 창업'…코리아센터, '메이크글로벌' 확대
'외국어 몰라도 해외 쇼핑몰 창업'…코리아센터, '메이크글로벌' 확대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2.01.26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진출 원스톱 솔루션, 번역 서비스부터 진출전략 물류까지 지원
메이크글로벌 홈페이지.[이미지=코리아센터]
메이크글로벌 홈페이지.[이미지=코리아센터]

코리아센터는 ‘메이크글로벌’을 통해 전세계 모든 언어로 쇼핑몰 창업과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메이크글로벌’은 국내 쇼핑몰이 해외에 진출하기 위해 필요한 쇼핑몰 구축부터 운영대행, 광고, 해외물류, 마켓입점, 마켓연동 등 전반을 지원하는 솔루션이다.

특히 기존에 제공하던 영어, 일본어, 중국어, 대만어 등 4개 국어의 쇼핑몰 구축뿐 아니라 프랑스어, 러시아어, 베트남어, 미얀마어 등 전세계 모든 언어로 쇼핑몰 창업이 가능하다.

현지 언어를 몰라도 한국어 상품명만 입력하면 자체기능인 메이크글로비의 번역 서비스 글로딕과 구글 번역기 연동을 통해 상품명 번역을 제공한다. 추가 상품 상세 번역을 원할 경우 전문 번역 서비스도 지원한다.

해외진출을 위한 인력을 따로 충원할 필요 없이 카테고리별, 국가별 전문가가 1대 1 컨설팅을 통해 해외 진출전략과 상세 운영방안을 제시한다. 코리아센터의 해외지사 현지 전담인력이 고객서비스(CS) 운영을 대행한다.

진출하고자 하는 해외시장에 대한 정보가 없어도 전문 광고 컨설턴트가 최적화된 통합 마케팅을 지원한다. 배송은 코리아센터 물류센터의 풀필먼트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다.

사업자들은 해외에서 주문이 들어오면 국내에 있는 코리아센터 서울 물류센터로 물품을 보내면 된다. 이후 상품계측, 포장 및 배송, 통관작업, 배송 CS응대 등 해외배송에 필요한 모든 작업을 대신 진행한다.

미국, 중국, 일본, 독일, 스페인, 호주 등 몰테일 해외물류창고를 이용할 수 있다. 잘 나가는 제품을 현지 창고에 보관 후 주문이 들어오면 현지에서 즉시 배송해 빠른 배송과 전체적인 물류비용 절감을 할 수 있으며 기업간 거래(B2B)도 가능하다.

또 기업 환경에 맞는 기능이나 맞춤형 솔루션이 필요한 경우 커스터마이징을 통해 성능과 안전성이 검증된 메이크글로벌 쇼핑몰 솔루션으로 구축해주는 ‘기업형 SI서비스’도 제공한다.

코리아센터의 자회사인 ‘플레이오토’를 통해 다양한 국가의 여러 쇼핑몰에 접속할 필요 없이 하나의 관리 페이지에서 단 한번의 클릭으로 여러 해외마켓의 상품을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코리아센터 관계자는 “전세계 모든 언어로 쇼핑몰 창업을 지원하는 플랫폼은 코리아센터가 유일하다”며 “국내 이커머스 시장 경쟁이 치열해 지는 과정에서 언어의 장벽을 깨고 국경을 넘나드는 새로운 쇼핑문화를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