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야 김좌진 장군 추모 제향 거행
백야 김좌진 장군 추모 제향 거행
  • 홍성/민형관기자
  • 승인 2009.10.26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 백야사서…단체장·유림등 100명 참석
홍성군는 지난 25일 청산리 대첩으로 유명한 백야 김좌진 장군을 추모하는 제향이 갈산면 행산리 백야사에서 거행됐다.

(사)독립군총사령관 백야 김좌진장군 기념사업회(회장 송복희)가 주관하고 후손인 탤런트 송일국씨, 관내 기관단체장, 지역유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초헌관에 이규용 홍성군의회 의장, 아헌관에 한경원 홍성보훈지청장, 종헌관에 이동의 홍성교육장이 맡아 헌작했다.

한국대표 독립운동가 백야 김좌진 장군은 1905년 육군무관학교에서 수학하고 을사조약 체결 후 국권회복의 뜻을 펼치기 위해 1907년 고향으로 돌아와 호명학교를 설립, 대한협회 홍성지부를 조직하는 등 본격적인 애국계몽운동을 전개했다.

1913년 대한광복단에서 활동하다 1919년 대한민국임시정부 휘하 북로군정서 총사령관을 맡고 1920년 10월 20일~23일 청산리 전투에서 일본군 3,300여명을 섬멸하는 등 독립전쟁 사상 최대의 승리를 이끌어 냈다.

이후 1925년 신민부 창설, 1929년 한족총연합회 결성 등 독립군 양성과 독립활동에 주력하다 1930년 1월 24일 반대세력의 흉탄에 맞아 순국하였으며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이 추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