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투고] 조촐한 설 명절과 안전을 기원하며
[독자투고] 조촐한 설 명절과 안전을 기원하며
  • 신아일보
  • 승인 2022.01.25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선근 보성소방서 홍교119안전센터
 

며칠 있으면 우리 민족의 대명절인 설날이다. 설날을 앞두고 고향 방문이 자칫 ‘코로나19’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 귀성 자제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소탐대실(小貪大失)’이라고 했던가. 작은 것을 취하려다가 큰 것을 잃는다는 뜻인데 고향 방문길에 앞서 한 번쯤 생각해보고 넘어가야 할 일인 것 같다. 

안전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번 설 명절은 가족의 만남을 대신하여 주택 화재 발생을 대비한 최소한의 안전장치인 주택용 소방시설(소화기, 단독경보형 감지기)을 선물하는 것은 어떨까?

소화기는 세대별, 층별 1개 이상은 잘 보이는 곳에 비치하고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침실, 거실, 주방 등 구획된 실마다 1개 이상 천장에 부착하기만 하면 된다. 주택에서 소화기는 물이 가득 찬 소방차와 같고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365일 화재를 감시하고 알려주는 경비원과 같은 역할을 한다.

가정의 행복은 작은 관심에서 출발한다. 가정에 어떤 위험한 요소가 없는지 한 번 더 살펴보고 기초소방시설(소화기, 단독경보형 감지기)을 갖추고 유사시에 대비해야겠다.

귀성자제와 위험요소에 대한 관심으로 조촐한 설 명절 분위기와 안전을 선물하는 명절이 되기를 기원한다. 
 

/한선근 보성소방서 홍교119안전센터

 

 

 

 

 

 

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