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사업본부, '우체국예금 공공마이데이터' 활용 본격화
우정사업본부, '우체국예금 공공마이데이터' 활용 본격화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2.01.25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권 최초 서류 없이 서민지원예금상품 가입

우정사업본부가 오는 26일부터 국내 금융권 최초로 공공마이데이터를 활용해 '서민지원예금상품 간편 가입'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5일 밝혔다. 

서민지원예금상품 간편 가입 서비스는 우체국 창구에서 고객이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만 하면 가입 자격 등을 즉시 조회해 별도의 서류 제출 없이 상품 가입이 가능하게 하는 서비스다. 

기초생활수급자의 경우 이웃사랑정기예금 등 서민지원예금상품에 가입하려면 보건복지부에서 발급하는 기초생활수급증명서를 직접 제출해야 했지만, 개인정보 동의만 하면 공공마이데이터를 활용해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다. 
 
우체국에서 별도 서류 제출 없이 가입할 수 있는 서민지원예금상품은 △이웃사랑정기예금 △소상공인정기예금 △새출발자유적금(행복) △새출발자유적금(희망) △마미든든적금 등 5종이다. 가입 시 기초생활수급증명서와 주민등록초본, 한 부모 가정 증명서, 중소기업 확인서(소상공인, 소기업), 사업자등록증명원을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손승현 우정사업본부장은 "고객 편의성과 만족도를 위해 공공마이데이터를 활용한 간편 가입 서비스를 지속해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비대면 가입 활성화를 위해 향후 모바일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라고 예고했다.

qhfka718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