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유림동, 복지사각지대 발굴 ‘가정방문 알림 스티커’ 제작
용인 유림동, 복지사각지대 발굴 ‘가정방문 알림 스티커’ 제작
  • 김부귀 기자
  • 승인 2022.01.24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용인시)
(사진=용인시)

경기 용인시 처인구 유림동은 ‘가정방문 알림 스티커’ 1000부를 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도움이 필요한 어려운 이웃을 적극 발굴하고, 찾아가는 복지 서비스에 활용하기 위함이다. 

스티커는 가정방문 등이 많은 동 복지서비스의 특성상 가정과 동사무소 담당자 사이의 긴밀한 소통을 위한 보조 연락 수단으로 활용한다.

가로 10cm 세로 15cm 크기로 대문 등에 쉽게 부착되도록 자석을 붙였다.

앞면에는 동 직원이 가정을 방문했지만 시민을 만나지 못했을 때 방문한 시간과 목적 등을 기재할 수 있도록 했다.

뒷면에는 복지서비스 분야별 담당자들의 전화번호를 기재해, 시민이 필요한 분야에 대해 전화 문의를 할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동 관계자는 “복지서비스를 받아야 하는 분들이 전화 통화가 안 되거나 찾아가서도 뵙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간단한 알림 스티커 제작으로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동에서 다양한 복지 서비스를 하고 있다는 것을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acekb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