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두레이, 한국은행 클라우드 기반 SaaS 솔루션 공급
NHN 두레이, 한국은행 클라우드 기반 SaaS 솔루션 공급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2.01.21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 확보…안정적인 고객지원 체계 만족도 커 
[사진=NHN두레이]
[사진=NHN두레이]

NHN Dooray!(NHN 두레이)는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에 클라우드 기반 올인원 협업 솔루션 SaaS(Software-as-a-Service)를 향후 5년 간 제공한다고 21일 밝혔다. 

한국은행은 NHN 두레이가 제공하는 올인원 협업툴 두레이 내 메일, 메신저, 기능을 기본으로 캘린더, 주소록, 화상회의 등 클라우드 기반 협업 솔루션으로 전사가 협업을 진행한다. 두레이는 지난해 12월 파일럿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안정적인 운영을 확인한 뒤 올해 1월 5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한국은행은 향후 5년 간 클라우드 기반의 두레이 SaaS 솔루션을 사용할 계획이다.

한국은행은 클라우드 환경이 확산됨에 따라 큰 규모의 용량, 편리한 모바일 기능, 최신 협업 트랜드 등을 반영한 솔루션을 찾았다. 노후화된 인프라 시설 교체 시기가 도래하고 재해상황에서도 서비스가 가능한 환경을 구축하고자 클라우드 서비스로 전환을 시작했다. 

NHN두레이는 금융권 대상 서비스 도입의 편의성을 높이고 클라우드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지난해 국제 표준 클라우드 보안 인증 ‘CSA STAR’ 최고 수준인 골드 등급을 획득했다. 금융사에서 새롭게 SaaS 서비스를 도입할 경우 필수로 요구되는 금융보안원 클라우드 안전성 평가의 기본 보호조치 점검을 대체할 수 있는 골드 등급을 확보해 높은 보안 수준을 인정 받았다.

김창록 한국은행 전산정보국 팀장은 “자료유출이나 서비스 안정성에 막연한 우려가 있었으나 수준 높은 두레이 솔루션의 보안 모델에 주목해 도입을 결정했다”며 “두레이의 안정적인 고객 지원 체계와 표준화된API 제공 등 서비스 확장성에 내부 만족감이 크다”고 말했다.

백창열 NHN 두레이 대표는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이 클라우드 환경 확산에 적극적으로 임하는데 있어 두레이를 파트너사로 선정한 건 굉장히 의미있는 일”이라며 “탄탄한 보안으로 탁월한 협업환경을 제공해 임직원들이 올인원 협업 도구가 익숙해질 때까지 지속적으로 지원하며 윈윈의 협력관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yo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