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2022년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 개최
방통위, 2022년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 개최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2.01.21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산업 활력 불어넣을 수 있또록 법, 제도 마련"
방송통신위원회 현판.[사진=신아일보]
방송통신위원회 현판.[사진=신아일보]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는 21일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한국방송협회 등 22개 방송통신 유관협회·기관이 공동주최하는 2022년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번 신년인사회는 ‘함께 성장하는 방송통신, 모두가 행복한 미디어세상 방송통신인이 열어가겠습니다’라는 슬로건으로 개최됐다. 이날 자리엔 방송통신인이 한자리에 모여 교류와 화합을 도모하고 코로나 극복과 방송통신산업의 발전을 다짐했다.

지난 2021년 1월 진행된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연하장으로 대체됐다. 올해는 방송통신인들이 앞장서서 빠른 일상회복을 기원하고 활력 있는 대한민국의 시작을 열어가자는 취지에 대면 행사로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김부겸 국무총리, 이원욱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방통위 상임위원 전원(김현 부위원장, 안형환, 김창룡, 김효재 상임위원),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등 방송통신 주요인사 40명이 참석한 가운데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누구나 안심하고 편리하게 방송통신 미디어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방송통신인의 역할’을 강조했다. 또 “정부가 방송통신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법과 제도를 마련하고, 공정경쟁의 토대를 구축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신년덕담을 통해 “미래지향적 통합적 규제체계와 미디어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공론의 장을 마련하겠다”며 “실효성 있는 이용자 보호와 국민 불편을 해소하는 구체적인 정책마련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어 함께 성장하는 방송통신, 모두가 행복한 미디어세상’을 이루기 위해 방송통신인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날 신년인사회에는 22개 공동주최 단체와 한국방송공사(KBS), 문화방송(MBC), 에스비에스(SBS), 한국교육방송공사(EBS), 씨비에스(CBS) 등 지상파 방송사, JTBC, MBN, YTN 등 종합·보도채널, SKT, LGU+ 등 통신사업자를 비롯한 방송통신인들이 모두 한 자리에 모여 새해의 발전을 기원하고 각오를 다졌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