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아파트 붕괴에 전국 지자체 '화들짝'…앞다퉈 공사 현장 점검
광주 아파트 붕괴에 전국 지자체 '화들짝'…앞다퉈 공사 현장 점검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2.01.18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사 사고 재발 방지 위해 겨울철 위험요소 중심 집중 확인
"위법 사항 적발 시 강력 조치"한다며 안전 관리 고삐 죄기
광주시 서구 '광주 화정 아이파크' 외벽 붕괴 사고 현장. (사진=서종규 기자)

광주에서 아파트 붕괴 사고가 발생하자 전국 지자체들이 부랴부랴 공사 현장 점검에 나섰다. 광주 사고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집중되자 유사 사고를 막기 위해 안전 관리 긴장감을 높이는 모습이다. 지자체들은 위법 사항이 적발되면 법에 따라 강력하게 조처한다는 방침이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21일까지 관내 대형 민간 공사장과 공공 발주 공사장을 대상으로 특별 안전 점검을 한다.

이번 점검은 최근 발생한 '광주 화정 아이파크' 외벽 붕괴 사고와 유사한 사고를 막기 위해 진행된다. 시는 겨울철 사고 위험이 큰 동절기 콘크리트 타설 작업과 지반 침하, 토사 붕괴 관련 중대 지적 사항이 있으면 법에 따라 강력히 조치할 계획이다.

서울시 공사장안전관리팀 관계자는 "통상 동절기에는 건설 현장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는 만큼 매년 정기적으로 현장을 살펴왔다"며 "올해는 광주에서 사고가 있었던 만큼 유사 사고를 막기 위해 현장을 전문가들과 보다 더 면밀히 파악해 위반 사항 등을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산시도 21일까지 관내 대형 공사장 108곳을 대상으로 긴급 안전 점검을 한다. 시 자체 안전자문단을 꾸려 공사 현장 안전 실태를 살피고 중대 사항은 위험 요인이 해소될 때까지 지속해서 관리할 방침이다.

대구시는 오는 28일까지 대형 공사 현장 175개소를 대상으로 민·관·군 합동 점검에 나선다. 품질관리계획서 적정 이행 여부와 타워크레인 적정 운영 여부 등을 파악하고 지적 사항에 대해선 관련 법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다.

대전시도 19일까지 건축물 총면적 3000㎡ 이상 공사장 81개소에서 특별 안전 점검을 한다. 중점 점검 사항은 동절기 콘크리트 공사계획 수립·시행 적정 여부와 공사장 화재 예방 실태 등이며 위법 사항에 대해서는 공사 중지 명령과 함께 벌점을 부과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겨울철 건설 공사가 진행 중인 1140곳을 대상으로 내달 말까지 안전 점검을 한다. 민간 전문가와 합동으로 붕괴와 추락 위험성 등을 확인하고 위반 사항이 있으면 벌점과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전라북도는 시공·설계 분야 민간 전문가와 합동으로 21일까지 공동주택 건설 현장 53개 단지를 대상으로 긴급 안전 점검을 한다. 경상남도도 19일까지 대형 아파트 건설 현장 안전사고와 부실시공 등을 막기 위해 아파트 공사 현장을 점검한다.

충청남도는 광주 아파트 사고 직후 도내 건설 현장에서 구조붕괴에 취약한 동절기 콘크리트 타설 적정 여부와 현장 시설물 안전 여부, 거푸집 정품 사용 여부 등을 파악했고, 현장 감리·안전관리자 상주 여부와 비계 설치 여부 등을 확인했다.

광주광역시도 현장 수습과 함께 시내 모든 건설 현장을 일제 점검했다. 특히 사고 발생 직후 HDC현대산업개발이 시공 중인 현장에 대해 공사 중지 명령을 내렸고 앞으로 시 추진 사업에서 현대산업개발을 배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seojk052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