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병원, 선천성심장병 어린이 3명 새 생명 선사
세종병원, 선천성심장병 어린이 3명 새 생명 선사
  • 박주용 기자
  • 승인 2022.01.14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니엘기도회와의 연계로 선천성심장병 필리핀 환아 3명 내원, 퇴원 후 감사 편지 전해
“심장병 없는 세상을 위하여” 라는 설립 이념 이어 받아 의료 나눔 활동 활발히 펼칠 것
혜원의료재단 세종병원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잠시 중단됐던 해외 선천성 심장병 어린이 돕기인 ‘해외의료나눔’ 활동을 재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혜원의료재단 세종병원)
혜원의료재단 세종병원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잠시 중단됐던 해외 선천성 심장병 어린이 돕기인 ‘해외의료나눔’ 활동을 재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혜원의료재단 세종병원)

혜원의료재단 세종병원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잠시 중단됐던 해외 선천성 심장병 어린이 돕기인 ‘해외의료나눔’ 활동을 재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14일 세종병원에 따르면 2년 만에 재개한 해외 의료나눔은 다니엘기도회의 지원으로 이뤄졌으며, 공모 및 추천, 내부 심사를 통해 심방중격결손, 심실중격결손을 앓고 있어 긴급하게 수술이 필요한 필리핀 어린이 3명이 선정돼 지난해 12월 부천세종병원에 내원했다.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입국부터 치료까지의 과정이 순탄치 않았지만 아이들은 소아청소년과 및 소아흉부외과 의료진의 협진을 통해 성공적으로 수술을 받고, 건강을 회복해 지난 2일 퇴원했다. 아이들의 보호자들은 필리핀으로 돌아간 후, 병원에 감사 편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오리(LOZAGA ELLIANNAH ORRIE MARCOJOS, 여, 2세)의 보호자는 편지를 통해 “우리 아이가 다시 살아갈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신 모든 관계자 여러분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며 “병원에서 치료를 받게 된 것이 큰 축복이었고, 가족 모두가 행복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부천세종병원에서 더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기를 바라고, 은혜 잊지 않고 영원히 감사한 마음으로 아이를 잘 양육하겠다”고 덧붙였다. 

부천세종병원 이명묵 원장은 “국내의 경우, 의료기술의 발달로 선천성심장병 중에서도 심실중격결손과 심방중격결손은 빠르게 치료한다면 완치를 기대해볼 수 있을 정도로 예후가 좋은 편이지만 여전히 개발도상국에서는 어려운 치료로 손꼽힌다”며, “앞으로도 세종병원은 ‘심장병 없는 세상을 위하여’라는 설립자의 이념을 이어받아 여러 단체와의 연계를 통해 국내?외 의료나눔활동을 활발히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종병원은 40여 년 간 국/내외 선천성심장병 어린이를 무료 수술하며 인술(仁術) 실천해왔으며, 이를 통해 현재까지 국내 1만3000여 명, 해외 1600여 명의 선천성심장병 어린이가 새 삶을 찾았다.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