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범 위원장 "잠재적 위험 현실화…선제적 대응 나서야"
고승범 위원장 "잠재적 위험 현실화…선제적 대응 나서야"
  • 배태호 기자
  • 승인 2022.01.1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도 '금융안정' 최우선…강화된 DSR에 실수요는 유연하게 대응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경제·금융 전문가들과의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경제·금융 전문가들과의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국내 경제의 잠재 위험들이 현실화되고 있다며, 리스크 요인에 대한 정확한 분석과 선제적인 대응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를 위해 금융 안정을 최우선하고, 가계부채 규제와 관련한 부작용을 막기 위한 유연한 대처를 해법으로 내놨다.

13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고승범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전국은행연합회에서 경제·금융시장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고 위원장은 지난해 말부터 달라진 미국의 통화 정책 등 우리 경제를 둘러싼 대내외적 변수에 대해 우려하며 이에 대한 대응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작년 11월까지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이라는 입장을 보였던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12월부터는 테이퍼링을 가속하면서, 금리 인상과 양적 긴축까지 논의하고 있는 상황을 염두한 것이다.

여기에 여전히 확산 중인 코로나19 상황과 중국의 경기 둔화, 미·중 갈등과 같은 이슈들이 가시화되면서 우리 경제와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과 향후 금융당국의 대응 방침을 설명했다.  

우선 금융당국이 올해 가장 중점을 둘 사안에 대해서는 금융안정을 꼽았다.

고승범 위원장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금융안정이라는 일관된 목표하에서 그 외연을 가계부채와 함께 자영업자와 금융권 발(發) 리스크 관리까지 넓혀서 앞으로 상황변화가 가져올 충격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고 위원장은 "금융권이 현재의 경제·금융여건을 냉정히 평가하고, 불확실성 확대와 금융 불균형 누적에 충분히 대비해야 한다"며 "대손충당금 등 손실흡수능력을 훼손하지 않고 위기 대응 여력을 차질없이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올해 강화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적용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하하기 위해 실수요에 대해서는 관련 규제를 최대한 유연하기 적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bth7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