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부터 정당·후보자 명의 여론조사 금지
8일부터 정당·후보자 명의 여론조사 금지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2.01.06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사진=아이클릭아트)

8일부터는 정당이나 후보자 명의로 선거 관련 여론조사를 진행할 수 없다. 

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정당이나 후보자가 여론조사를 빌미로 인지도를 높이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제20대 대통령 선거 60일 전인 8일부터 이같이 적용한다고 밝혔다. 

지방자치단체장, 교육감 등은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선 각종 행사를 열거나 후원할 수 없다. 선거 대책기구, 선거사무소 등을 찾는 것도 제한된다.  

다만 법령에 따라 개최·후원하는 행위, 특정일 특정 시기가 아니면 그 목적을 달성할 수 없는 행사, 재해 구호 복구를 위한 행위 등은 허용된다. 

중앙선관위는 위반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정당·후보와 지자체, 교육청을 대상으로 시기별 제한·금지 행위를 안내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이인아 기자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