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 장기화에 책으로 미술·음악 즐기는 '교양서 트렌드'
집콕 장기화에 책으로 미술·음악 즐기는 '교양서 트렌드'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12.23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예스24)
(사진=예스24)

코로나19가 지속된 최근 2년 시공간의 제약 속에서 자신만의 방법으로 예술문화를 즐기려는 움직임이 늘고있다.

23일 예스24에 따르면 최근 3년의 예술 분야 도서와 미술 일반·교양 도서, 음악 일반·교양 도서의 전년 동기 대비 판매 증가율을 분석한 결과 지속 상승세를 보였다. 

코로나19가 막 시작된 작년의 예술 분야 도서 판매 증가율은 13.1%로 2019년의 증가율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올해에도 전년 대비 12.8%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미술 일반·교양 도서는 작년 45.4%로 전년 대비 대폭 증가한 흐름을 보였으며 올해에도 전년 대비 상승한 흐름을 보였다. 음악 일반·교양 도서 역시 2019년(3.3%), 2020년(7.4%), 2021년(17.0%) 순으로 증가율이 지속 상승했다.

미술 분야에서는 특히 전문 도슨트가 쉽게 미술에 대해 이야기하는 책이 베스트셀러 도서로 오르는 등 인기를 모으고 있다.

'내가 사랑한 화가들'은 스타 도슨트 정우철이 유려한 스토리텔링으로 11명 화가의 인생과 대표작을 쉽고 재미있게 소개하며 올해 미술 일반·교양 베스트셀러 3위에 올랐다.

우리나라 대표 미술 안내자 양정무 교수가 미술 작품과 그 이면의 이야기를 흥미롭게 풀어내는 '벌거벗은 미술관'도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도슨트 5인의 이야기를 담아 책 한 권만으로 마치 유럽 미술관을 투어하는 듯한 감동을 선사하는 '90일 밤의 미술관'도 지난해 출간 이후 꾸준히 호평받고 있다.

음악 분야에서도 미술과 유사한 흐름이 포착된다. 음악이 제공되는 환경에서 오롯이 귀로만 향유할 수 있다고 여겼던 음악을 이제는 책에 삽입된 QR 코드를 활용하는 등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음악을 듣고 설명까지 읽으며 배로 즐기는 트렌드가 안착하면서, 음악에 대해 쉽고 흥미롭게 풀어내는 음악 교양서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재즈와 클래식 영역을 음악사부터 개론까지 쉽고 재미있게 설명하는 도서가 올해 음악 일반·교양 베스트셀러에 다수 오르는 등 주목받고 있다.

올해 음악 일반·교양 베스트셀러 1위 '송사비의 클래식 음악야화'는 음악 크리에이터가 작곡가들의 삶을 한 편의 소설처럼 흥미진진하게 이야기하는 동시에 클래식에 대해 쉽게 설명해 꾸준히 주목받고 있다.

'맛있게 클래식'은 사계절의 감성을 밑받침으로 클래식 음악 스토리를 음식에 접목해 잔잔한 감동과 함께 전해 독자들의 인기를 모은 책이다.

재즈 월간지 ‘재즈피플’ 편집장의 '밥보다 재즈'는 방대한 재즈의 영역에서 어떤 음악을 들어야 할지 모르는 이들에게 168곡을 계절별, 요일별로 소개하고 각 곡에 대해 세심한 설명을 더해 인기 도서 반열에 올랐다.

보고 듣는 것을 넘어 그리고 연주하는 등 직접적인 체험과 독학으로 예술 역량을 쌓아가는 움직임도 점점 활발해지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혼자 취미로 할 수 있는 아이패드 드로잉, 칼림바 악보집 등의 출간과 판매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점도 눈에 띈다.

'마음까지 몽글몽글 아이패드 드로잉'은 드로잉 기초부터 굿즈 제작까지 누구나 아이패드 하나만 있으면 나만의 그림을 쉽고 재미있게 그려낼 수 있도록 돕는 인기 취미서이다.

'악보를 몰라도 숫자만 알면 칼림바'는 음악을 잘 모르거나 악보를 볼 줄 몰라도 숫자 악보와 QR코드 등 이해하기 쉬운 방법을 제시해 초보자도 쉽고 재밌게 연주할 수 있는 가이드를 전하며 독자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

'작곡독학 가이드북'은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처음 작곡을 하는 사람이라도 어렵지 않게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설명해 많은 입문 작곡자와 작곡 초보자들의 인기 안내서로 떠올랐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