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코로나 방역 강화 시사… "수·목요일 상황 지켜보자"
靑, 코로나 방역 강화 시사… "수·목요일 상황 지켜보자"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1.12.14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조치 우물쭈물할 일 없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방역을 강화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엄중한 시기에 정부의 대책이나 조치가 우물쭈물하거나 미진할 일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수석은 "현 상황에 맞는 조치는 이미 다 준비돼 있다"며 "이번 수요일과 목요일 상황을 지켜보자"고 말했다.

15일·16일 확진자 급증 여부에 따라 17일에 방역 지침 강화 여부를 판단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박 수석은 "정부는 모든 전문가들의 의견을 최고로 듣고 참고를 하고 있다"며 "국민의 민생이라는 부분을 밤잠을 못 자면서 고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박 수석은 "준비된 대책은 방역과 민생이라는 두 가지 관점에서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반발도 함께 고려해 결정하겠다는 것으로 읽힌다. 

아울러 박 수석은 호주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로부터 중국에 대한 견제 움직임에 동참해달라는 압박을 받은 것이라는 일각의 해석엔 "그렇게 과한 해석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모리슨 총리는 전날 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오커스(AUKUS, 미국·영국·호주 안보 동맹)를 지지해주시는 점에 감사하다"면서 중국 견제에 우회적으로 자신들과 함께해줄 것을 촉구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박 수석은 "(한국은) 호주에서 압박을 받을 만한 나라가 아니다"고 반박했다.

또한 박 수석은 "(우리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한 바로 전 국가"라면서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던 시기에 평창 동계올림픽을 평화 올림픽으로, 북한도 참여를 이끌어냄으로써 세계평화에 기여하고 한반도 평화 만들어낸 모멘텀 되지 않았나"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번 베이징 동계올림픽도 한반도 평화와 동북아 역내 평화에 기여하는 올림픽이 되기를 바라고 있고, 특히 직전 올림픽 개최국으로서 그렇게 되도록 만들 수 있고 기여하는 도리와 의무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