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AI 확산 불안에 미국산 계란 3000만개 긴급 공수
정부, AI 확산 불안에 미국산 계란 3000만개 긴급 공수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1.12.09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산란계 농장 번지고 가격인상 움직임 선제 대응
농식품부 세종청사. [사진=박성은 기자]
농식품부 세종청사. [사진=박성은 기자]

정부는 산란계(알 낳는 닭) 농가까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산되면서 수급 불안에 대한 심리가 커지자 이달 미국산 수입 신선란 3000만개를 긴급 공수하기로 결정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산란계 농장의 고병원성 AI 발생에 불구하고 계란 수급에 영향은 없지만 가수요 등으로 전통시장과 일부 유통업체의 계란가격 인상 움직임이 있는 만큼 선제적인 대응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우선 국내 계란 수급·가격 안정으로 잠정 보류한 수입 신선란(미국란) 시중 공급을 재개한다. 이달 중으로 미국산 신선란 3000만개를 수입해 시중에 풀 계획이다. 

농식품부의 이번 계란 수입은 최근 산란계 농장 2곳에서 AI가 발생하면서 수급불안에 대한 염려와 가격상승 기대심리가 커진 탓이다. 전통시장과 일부 유통업체에서 계란 가격인상 움직임이 나타나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미국산 신선란 수입에 나선 것이다. 수입 신선란은 가격안정 차원에서 국내산 계란을 사용하는 판매점 등에 공급된다.

농식품부는 다만 산란계 농장에서의 AI 발생이 계란 수급에 별다른 차질을 빚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산란계 농장 2곳은 충청남도 천안과 전라남도 영암이다. 이들 농장에선 예방적 살처분이 이뤄진 가운데 실제 농장 2곳에서 생산된 계란 하루 생산량은 약 24만개(추정치)로 전체 일일 생산량 4500만개의 0.005% 수준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내년에도 AI 발생과 수급 불안에 대한 우려 등 비상상황이 발생하면 계란을 즉시 수입할 수 있도록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arks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