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면등교 이대로 괜찮나…학생 확진자 꾸준히 증가
전면등교 이대로 괜찮나…학생 확진자 꾸준히 증가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12.08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닷새 일평균 확진자 574.4명… 수도권 확산세 ‘심각’
“온라인 전환해야” vs “교육결손 문제”… 찬반 의견 팽팽
교육부 “등교수업 원칙… 비상계획 시행때는 밀집도 고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전국 초‧중‧고등학교의 전면등교 시행 이후 교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대면 수업’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최근 일평균 학생 확진자수는 500명을 넘어섰지만 교육부는 ‘교육 결손 해소’를 목표로 전면등교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이에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방역 실패의 책임을 학생 탓으로 돌리고 백신 접종만 독려한다며 ‘원격수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입장과 교육 정상화를 위해 ‘등교수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8일 교육계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학생 확진자는 2872명으로 일일 평균 574.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주간 일평균 학생 확진자는 지난달 22일 전면등교를 실시한 후 347.6명→407.4명→574.4명으로 급증했다.

확진자가 집중된 수도권의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서울의 경우 11월 둘째주부터 12월 첫째주까지 주간 학생 확진자수는 770명→928명→1075명→1435명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학교 현장은 방역과의 전쟁이 일상이 됐고 교내 집단 감염으로 선별진료소에서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는 학생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교육당국은 확진자 발생시 등교수업 전환 범위를 최소화하도록 하고 있지만, 정작 현장에서는 ‘업무 과부하’로 인한 역학조사 지연 문제를 호소하고 있다.

일상 곳곳에서 속출하는 확진자로 보건소에서의 역학조사팀 파견이 늦어지고 진단검사 후 자가격리자 명단이 통보되는 2~3일의 시간동안 이미 학생간 접촉이 일어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이에 일부 학부모들은 “전면 등교를 고집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중학생 자녀를 둔 김모씨(40대·여)는 “집 근처 학교 중에 확진자가 안나온 곳이 없다”며 “병상이 모자라 확진되면 치료도 힘들다는데 무리해서 학교를 보내는 게 맞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특히 정부가 내년 2월부터 학원, 독서실, 스터디카페 등에 적용 중인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를 청소년까지 확대하기로 하면서 ‘무리한 전면등교’의 책임을 학생들의 미접종 탓으로 돌린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반면 일각에서는 온라인 수업 장기화로 인한 각종 결손 문제가 심각해 등교수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

실제로 시민단체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이 지난 5~6일 이틀간 전국 초·중·고 학부모 1만8349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전면등교 정책에 대한 찬·반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다. 학부모 48%(8973명)는 전면등교에 찬성을, 46%(8614명)는 반대를 표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일상회복 1단계가 시행되면서 등교수업 원칙은 유지된다”며 “비상계획이 시행되면 과대학교·과밀학급은 3분의 2 이내로 밀집도를 낮추는 조치를 할 것이라는 방침에도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