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고 싶은 보행명소 vs 미래 복합공간…'잠실 마이스' 기대감 고조
찾고 싶은 보행명소 vs 미래 복합공간…'잠실 마이스' 기대감 고조
  • 남정호 기자
  • 승인 2021.12.08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협 컨소·한화 컨소, 2조원대 민간투자사업 수주전 본격화
건설·금융·호텔 대표사 총출동…최고·첨단 개발 청사진 제시
잠실 스포츠·마이스 민간투자사업 부지 전경. (사진=한화건설)
잠실 스포츠·마이스 민간투자사업 부지 전경. (사진=한화건설)

사업비 2조원 규모 '잠실 스포츠·마이스 민간투자사업' 수주 경쟁이 본격화하면서 새로운 잠실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무협 컨소시엄은 시민과 관광객이 찾고 싶은 보행명소를 제안했고, 한화 컨소시엄은 미래 지향적 복합공간을 내세웠다. 건설과 금융, 호텔 등 각 분야 대표 기업이 총출동한 잠실벌 개발 사업은 '최고', '첨단'이라는 수식어가 과하지 않다.

8일 서울시와 건설업계에 따르면 '서울 국제교류복합지구 잠실 스포츠·마이스 복합공간 조성 민간투자사업(이하 잠실 스포츠·마이스 민간투자사업)'에 무역협회 컨소시엄과 한화 컨소시엄이 참여했다. 

무협 컨소시엄은 코엑스를 운영하는 무협을 주축으로 건설 부문에서 현대건설과 GS건설, 포스코건설, 대우건설, 롯데건설, SK에코플랜트 등이 참여했다. 금융 부문에는 KB금융그룹과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등이 참여했고, 운영 부문에는 CJ ENM과 조선호텔, 롯데호텔, 신세계프라퍼티 등이 손을 잡았다. 

무협 컨소시엄은 잠실 스포츠·마이스 복합공간을 시민과 관광객이 끊임없이 찾아오는 매력적인 장소로 만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를 위해 무역센터와 현대차 GBC(현대자동차그룹글로벌비즈니스센터), 잠실로 이어지는 보행명소 개발 청사진을 내놨다. 또 스마트 물류시스템 구축과 AI(인공지능)·빅데이터 기반 통합관제·운영시스템 등 첨단 ICT(정보통신기술)를 적용해 미래형 컨벤션 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무협 컨소시엄 관계자는 "대형 이벤트가 없을 때도 시민과 관광객이 언제라도 찾아오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한화 컨소시엄은 한화그룹과 HDC그룹이 주축이다. 건설 부문에서는 한화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 금호건설, 중흥건설, 우미건설 등이 협력하고, 금융 부문에는 하나금융투자와 신한은행 등이 참여한다. 운영 부문에선 킨텍스와 신라호텔, 갤러리아, 아이파크몰 등이 힘을 모은다.

한화 컨소시엄은 차별화 디자인과 기술을 접목한 미래 지향적 복합공간이라는 밑그림을 그렸다. 이를 위해 미국 양키스타디움 등을 설계한 미국 파퓰러스와 함께 컨벤션 시설과 다목적 스포츠 시설을 세계적 수준으로 디자인할 계획이다. 또 신재생에너지 자립도 의무비율보다 2배 이상 높은 탄소중립 스마트 콤플렉스를 조성할 방침이다.

한화 컨소시엄 관계자는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의 유산과 지역사회와 시민을 존중하는 마음을 바탕으로 서울의 한강 르네상스를 고려한 미래지항적 디자인을 구현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시는 이들 컨소시엄이 제출한 사업제안서를 평가해 이달 중 우선협상대상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평가는 기술 부문 600점과 가격·공익성 부문 400점 총 1000점 만점으로 진행되며, 여기에 관리운영권 설정 기간 단축 가산점 20점이 추가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달 중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며 이후 협상을 거쳐 2023년 상반기에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그해 하반기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잠실 스포츠·마이스 민간투자사업은 서울 잠실운동장 일대 35만7576㎡(수상면적 포함) 부지에 전용면적 12만㎡ 내외 전시·컨벤션 시설을 비롯해 △3만5000석 규모 야구장 △1만1000석 규모 스포츠 콤플렉스 △수영장 △수상레저 시설 등 본 시설과  900실 내외 호텔, 문화·상업·업무 시설 등 부속 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추정 총사업비는 2조1672억원이며 공사 기간은 착공일로부터 72개월이다. 민간이 사업비를 전액 부담하고 완공 후 운영개시일로부터 40년간 시설을 운영해 투자비를 회수하는 수익형 민자사업(BTO) 방식으로 추진된다.

sout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