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난임부부 한방치료 임신 성공률 31.2%
익산시, 난임부부 한방치료 임신 성공률 31.2%
  • 김용군 기자
  • 승인 2021.12.06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익산시가 추진한 한방난임 부부지원사업이 효과를 거두고 있다.   

6일 시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8-2020) 한방난임치료지원을 받은 90명 중 28명이 임신에 성공(31.2%)했으며, 그에 따른 사업참여자의 만족도가 94%이상으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시는 2013년부터 도내 최초로 한방 난임치료 지원을 실시해 왔다. 올해는 난임의 남성 요인을 고려해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제도 변경 협의를 통해 난임 부부로 대상을 확대해 30부부 총 60명을 지원했다.

한방난임치료는 개인의 체질에 맞춘 한방진료로 자연임신을 유도하고 체내 환경을 임신이 가능한 상태로 개선해 시험관 아기 시술 전이나 반복적으로 착상이 실패되는 경우, 난자나 정자의 질이 떨어지는 경우, 임신 유지가 안되고 습관성 유산으로 이어지는 경우 등 다양한 원인의 난임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진윤 익산시보건소장은 “한방난임치료는 착상의 성공률을 높이고 임신 후에도 임신유지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며 “반복된 난임 시술로 지친 몸을 건강하게 만드는 사전준비인 한방난임치료지원을 통해 난임부부에 대한 사회적 지지와 공감대 형성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익산/김용군 기자

kyg154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