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전통시장·상점가 활성화 종합지원사업 추진
경기도, 전통시장·상점가 활성화 종합지원사업 추진
  • 임순만 기자
  • 승인 2021.12.02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 자생력 강화.서민경제 활력 복원에 초점...31일까지 조기 공모

경기도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하 경상원)은 내년 14곳 내외의 전통시장 및 상점가를 대상으로 도 및 시군비 매칭으로 약 45억원 규모의 특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의 ‘2022년 경기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를 위한 종합 지원사업’을 추진, 조기 선정을 위한 공모를 오는 31일까지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공모 대상은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 제2조에 의한 전통시장 및 상점가 등으로, 지역발전계획과 연계 추진 예정 및 중·장기발전계획이 수립된 곳을 우선지원 대상으로 선정한다.

공모 분야는 경기도형 혁신시장, 경기 우수시장, 상생발전형 경기공유마켓 총 3개 사업으로, 각각 3곳, 1곳, 10곳을 선정해 지원한다. 1곳당 시비 매칭을 통하여 최대 10억원까지 사업비를 지원한다.

‘경기도형 혁신시장’은 서비스 혁신과 상인조직역량 강화로 ‘가고 싶은 전통시장’으로의 변모를 꾀하는 사업이다. 가격·원산지 표시 강화, 위생·청결 강화, 콘텐츠 개발 등을 1곳 당 5억 원 내에서 지원한다. ‘경기 우수시장’은 지역 공존형 모델 개발을 통해 지역 대표시장을 육성하는 사업이다. 1곳 당 10억 원을 투자해 시장특성화 요소 고도화는 물론, 지속성장을 위한 하드웨어·소프트웨어·휴먼웨어 등 지원 가능한 전 분야에 대한 맞춤형 종합지원을 펼친다.

‘상생발전형 경기공유마켓’은 전통시장 내 유휴공간을 활용해 지역경제 공동체를 위한 공유마켓 시설 조성과 각종 이벤트 행사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1곳 당 최대 2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전통시장·골목상권·5일장 등과 연계된 장소에 다양한 지역주체들이 누구나 판매자(Seller)로 참여할 수 있는 ‘공유 상업공간’을 조성, 상인과 주민이 어울리는 커뮤니티 형성 및 상권 활성화를 도모하는 것이 골자다.

이번 3개 사업은 선정 시 사업 전담 전문인력 지원도 함께 이루어져 사업효과 극대화와 효율적 운영을 도모한다.

조장석 소상공인과장은 “2022년도 전통시장 지원사업이 적기를 놓쳐 사업효과가 반감되는 것을 사전에 개선하기 위하여 조기 공고를 진행하게 됐다”며, “이번 지원사업을 통하여 전통시장 및 상점가가 한걸음 더 발전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홍우 경상원 원장은 “경기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사업이 적재적소에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전통시장 및 상점가의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sml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