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MA 시상식서 방탄소년단 못본다…“오미크론 방역강화 여파”
MAMA 시상식서 방탄소년단 못본다…“오미크론 방역강화 여파”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12.02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사진=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사진=빅히트뮤직/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이 오는 11일 열리는 2021 MAMA(Mnet Asian Music Awards, 이하 MAMA) 시상식에 불참할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이 확인돼 정부가 오는 3일부터 모든 해외입국자에 자가격리 10일을 적용한 데 따른 것이다.

2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7일부터 시작된 미국 로스앤젤레스 콘서트를 위해 미국에 머무르고 있으며, 3일(현지시간) 미국 음악 축제 '징글볼'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이에 따라 방탄소년단이 콘서트 직후 귀국하더라도 자가격리 10일 대상이 되면 MAMA 무대에는 서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또 방탄소년단과 함께 머무르고 있는 빅히트 뮤직 스태프들도 자가격리를 하게 됐다.

다만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영상 메시지를 통해 MAMA에 비대면 온라인으로 얼굴을 내비칠 가능성은 있다.

MAMA를 주최하는 엠넷 측은 그동안 방탄소년단의 출연 여부를 두고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지만, 정부의 입국 방역 강화조치로 자연스럽게 불참이 결정된 모양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