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장동 관련 '아들 50억 퇴직금 의혹' 곽상도 소환… 알선수재 혐의 (종합)
검찰, 대장동 관련 '아들 50억 퇴직금 의혹' 곽상도 소환… 알선수재 혐의 (종합)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1.11.2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상도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곽상도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대장동 사건 관련 '아들 50억 퇴직금' 의혹을 받는 곽상도 전 의원이 소환됐다.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곽 전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곽 전 의원은 대장동 개발 사업자인 화천대유자산관리에 도움을 준 대가로 아들 병채(31) 씨를 화천대유에 취업시키고 이후 아들의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혐의(특경가법상 알선수재)를 받는다.

이날 검찰은 곽 전 의원을 상대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에게 대장동 사업의 이익금 일부를 먼저 요구했는지, 대장동 개발사업에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등 의혹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