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억 클럽' 의혹 박영수 검찰 출석… 김만배 연관성 주목
'50억 클럽' 의혹 박영수 검찰 출석… 김만배 연관성 주목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1.11.27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수 전 특검 (사진=연합뉴스)
박영수 전 특검 (사진=연합뉴스)

'대장동 의혹' 사건과 관련해 이른바 '50억 클럽'에 이름이 거론된 박영수 전 특별검사(특검)가 검찰에 출석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전날 오후 박 전 특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박 전 특검을 상대로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와의 관계, 2011년 부산저축은행 사건 수사 당시 역할 등을 확인할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특검은 화천대유 고문 변호사로 일했고, 화천대유에서 근무했던 그의 딸은 화천대유가 분양한 아파트 잔여분 1채를 당시 시세의 절반 가격으로 분양받아 논란이 불거졌다.

[신아일보] 한성원 기자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