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M 위치·정보 손쉽게 확인'…금융맵 서비스 출시
'ATM 위치·정보 손쉽게 확인'…금융맵 서비스 출시
  • 배태호 기자
  • 승인 2021.11.2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은행·비은행·증권사·자동화기기 사업자 등 전체 ATM 정보 제공
금융맵 서비스 화면 예시 (사진=한국은행)
금융맵 서비스 화면 예시 (사진=한국은행)

# 경기도 평촌에 사는 30대 직장인 변모 씨는 지난 추석 가족들과 함께 서울 강동구 본가를 찾았다. 부모님께 드릴 용돈을 준비하려고 자신이 자주 다녔던 은행의 자동화 코너를 찾으려 했지만, 지점이 폐쇄되면서 ATM기도 사라졌다. 인근 편의점에서 돈을 인출하려 했는데, 연휴를 앞두고 ATM기에 현찰이 동이 나 결국 걸어서 10분 거리에 있는 가장 가까운 은행을 찾아 겨우 현금을 뽑을 수 있었다. 

앞으로는 이런 불편을 사전에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국 ATM과 지점 위치를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가 제공되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은 28일 금융권이 운영 중인 ATM·지점 위치와 운영 시간, 제공 서비스 등을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금융맵 서비스를 29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금융맵은 은행은 물론 우체국이나 저축은행, 상호금융 등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 증권사, 자동화기기 사업자 등 범금융권 ATM과 지점 관련 최신 정보를 통합 제공한다.

위치 등 기본 사항 외에도 제공 서비스, 수수료, 폐쇄 정보, 장애인 지원 기능 등 다양한 정보를 함께 확인할 수 있다. 

금융권이 내놓은 금융맵은 기존 어카운트인포 앱이나 모바일 현금카드 앱을 내려받아 사용하면 된다. 

계좌정보통합관리 서비스인 어카운트인포에서는 ATM과 지점 정보 전부를, 모바일 현금카드 앱은 ATM 정보만을 제공한다.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관련 데이터를 매일 업데이트 한다.

금융권에서는 그동안 ATM과 지점 정보가 통합 관리되지 않아 이용자가 필요한 정보 파악에 불편이 있었지만, 이번 금융맵 서비스로 현금 이용자들의 ATM·지점 접근성과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금융맵을 통해 수집된 ATM 데이터를 분석해 은행권과 함께 ATM 운영 공조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ATM·지점 대체 인프라 활성화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금융소비자 의견을 수렴해 지속해서 서비스를 고도화한다는 방침이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금융소비자의 현금 이용 편의성 및 금융 접근성 제고 등 금융포용 확대를 위해 금융권과 함께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th7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