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이재명·양정철·김종인과 '4인 회동' 사실 아냐"
금태섭 "이재명·양정철·김종인과 '4인 회동' 사실 아냐"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1.11.25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당한 얘기… 강용석 변호사 얘기 안 믿어도 된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자신의 중재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회동했다는 설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사진은 이날 금 전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전문. (사진=금태섭 전 의원 페이스북)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이재명·양정철·김종인·금태섭' 4인 회동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재명 후보나 양정철 전 비서관과는 수년간 연락한 일이 없다. 비슷한 일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전에 갑자기 기자들 전화가 엄청나게 와서 무슨 일인가 했다"며 강용석 변호사의 페이스북 글을 사진으로 함께 첨부했다.

강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23일 저녁 10시 수원에서 금태섭의 중재로 이재명, 김종인, 양정철이 만났다는 제보가 들어왔다"고 언급했다.

금 의원은 "왜 이런 황당한 이야기를 하는지 한편으로는 짐작이 되지만 그 얘기는 안 하겠다"며 "그리고  강용석 변호사 얘기는 안 믿어도 된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어느 진영에나 이런 분들이 있다"며 "말하자면 보수 진영의 정청래 같은 분"이라고 날을 세웠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