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해인사 통행세' 발언 사과…“표현상 과했던 부분 유감”(종합)
정청래, '해인사 통행세' 발언 사과…“표현상 과했던 부분 유감”(종합)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11.25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의원, 사과 뜻 밝히며 조계사 방문했으나 일주문 출입 거부 당해
페이스북 통해 “불교계 지적 성찰…문화재관리비 지원 근거 마련할 것"
정청래 의원은 25일 서울 조계사를 찾아 문화재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한 발언을 사과하고자 했으나, 종단 측으로부터 출입을 거부당했다.(사진=나원재 기자)
정청래 의원은 25일 서울 조계사를 찾아 문화재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한 발언을 사과하고자 했으나, 종단 측으로부터 출입을 거부당했다.(사진=나원재 기자)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25일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 했다.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정감사 기간 문화재 관람료에 대한 표현상 과했던 부분에 대해 불교계와 스님들께 심심한 유감을 표하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문화재 관람료는 오랫동안 국민 불편 사항이고, 그로 인해 문화재를 관리하는 사찰에서도 억울하고 불편한 사항이 아니었을까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문화재 개념이 점에서 면으로 확대돼야 한다는 불교계의 지적을 잘 성찰하겠다”며 “문화재보호법 개정안을 발의해 국가가 문화재 관리비를 지원할 수 있는 근거 조항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정 의원은 지난달 국정감사에서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하며 이를 걷는 사찰을 '봉이 김선달'에 비유했다.

이에 불교계는 “1700년 민족문화유산을 폄하, 비난, 모욕한 발언”이라며 정 의원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또 지난 17일에는 조계종 총무원 간부급 승려 50여명은 조계사 대웅전에서 1080배에 돌입하고 “당 지도부와 대통령 후보의 사과에도 정작 당사자는 우이독경식으로 아무런 해명도 내놓지 않아 뜻있는 이들의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며 민주당에 정 의원의 출당을 촉구하기도 했다.

불교계의 반발이 계속되자 정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를 찾아 사과의 뜻을 전달했다. 하지만 종단 측은 정 의원의 일주문(입구) 출입을 허락하지 않았고,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면담도 이뤄지지 않았다.

조계종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정 의원이 사전에 아무런 연락도 없이 일방적으로 갑작스레 방문했다”며 “사과의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아 추후에 일정을 다시 잡아 방문하도록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