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의역 일대 KT부지 개발사업 기공식…동북권 핵심 중심지 발전 기대
구의역 일대 KT부지 개발사업 기공식…동북권 핵심 중심지 발전 기대
  • 김두평 기자
  • 승인 2021.11.23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KT부지 개발사업 기공식 개최, 2024년 12월 완공 예정
서울시 광진구 지역 발전의 가장 큰 핵심 축인 구의역 일대 KT부지 첨단업무복합개발(자양1재정비촉진구역) ‘기공식’이 이달 22일 개최됐다. (사진=광진구)
서울시 광진구 지역 발전의 가장 큰 핵심 축인 구의역 일대 KT부지 첨단업무복합개발(자양1재정비촉진구역) ‘기공식’이 이달 22일 개최됐다. (사진=광진구)

서울시 광진구 지역 발전의 가장 큰 핵심 축인 구의역 일대 KT부지 첨단업무복합개발(자양1재정비촉진구역) ‘기공식’이 이달 22일 개최됐다. 

23일 광진구에 따르면 기공식은 △사업소개 및 경과보고 △지역주민 축하인터뷰 영상 △테이프 커팅 및 기념시삽 순으로 진행됐다.

KT부지 개발사업은 광진구에서 이루어지는 최대 규모의 복합개발사업으로, 올 2월 착공에 들어가 본격적으로 사업이 시작됐으며, 2024년 12월 완공될 예정이다.

이 곳에는 총 7만8147㎡(약 2만3640평) 부지에 광진구신청사를 비롯하여 공동주택 1363세대, 업무빌딩, 숙박시설(호텔), 판매 및 문화집회시설 등 대규모 복합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광진구 신청사는 지하5층~지상18층 규모의 구청, 구의회, 보건소가 통합된 복합청사로 건립될 예정이다. 특히, 당초 복합개발에 따라 KT판매시설이 들어올 예정이었던 신청사 지하2층 일부 공간(1470㎡, 약 445평)을 사업시행자와의 협의해 30년 간 구민을 위한 공간으로 무상 사용하기로 했다.

또한, 구는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지역상권을 살리고 지역 경제 상생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사업시행자인 NCP(KT자회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공사현장 내 별도의 식당을 설치하지 않고 주변 음식점을 이용하기로 했으며, 공사 소모품 구입 시 광진구 내 업체와 우선 계약하는 등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더불어 판매시설, 호텔, 문화‧집회시설, 공사 현장 등에 필요한 인력 채용 시 광진구민에게 일자리를 제공하여 지역 일자리 창출 기여에 협력하기로 했다.

구의역 일대 KT부지 개발사업이 완료되면 지난 2017년 동부지법‧지검 이전으로 인한 지역공동화 현상과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구의역 일대 상권에 활기를 불어넣고, 동북권 핵심 중심지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2024년 사업이 완료되면 구의역 일대가 공공 업무공간과 주거 및 문화‧상업시설이 공존하는 신개념 첨단업무복합단지로 개발돼 지역발전의 선도적 중심지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라며 “더불어 동서울터미널 현대화사업도 탄력을 받아 강변역에서부터 구의역, 건대입구역까지 동서발전축을 연결하는 동북권 핵심 중심지로 서울시민들의 관심을 모으는 곳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서울/김두평 기자

dp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